코로나 확진 후 '연녹색'으로 변한 모유…엄마 "항체 들었다"

애쉬마리가 SNS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확진 이후 연녹색으로 변한 모유. 사진 인스타그램 ashmiry_ 캡처
애쉬마리가 SNS를 통해 공개한 코로나 확진 이후 연녹색으로 변한 모유. 사진 인스타그램 ashmiry_ 캡처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모유가 녹색으로 변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6일(현지시각)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지난해 남편과 한 살 배기 딸과 함께 코로나 19에 감염된 애쉬마리는 모유 유축을 하다 깜짝 놀랐다. 하얀색이어야 할 모유의 색이 연녹색으로 변해있었기 때문.

애쉬마리는 "모유 색이 변한 것을 보고 충격을 받았지만 내 딸에게 가는 추가적인 영양분을 만드는 과정이라 생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후 그는 자신의 SNS에 색이 변한 모유 사진을 공유하고 해당 모유의 이점을 알리는 게시글을 올렸다.

애쉬마리는 "모유는 얼마나 놀라운가. 모유를 생산할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며 "모유의 색이 변한 것은 항체가 포함됐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와 아기 모두 모유를 먹었고 아픈 것이 나아졌다"며 코로나19 완치 소식을 전했다.

해당 소식은 어린이 중심 응급처치 단체인 CPR KIDS, 수유 컨설턴트 골딜락츠 등의 민간 보건기관에 의해 공유되기도 했다.

특히 골딜락츠는 "수유할 때 우리의 몸은 항상 엄마와 아기의 전신을 스캔하고 아기의 건강을 위해 모유에 어떤 것을 넣어야 할지 고민한다"며 "모유 색이 바뀐 것은 면역 글로불린 항체, 백혈구, 질병과 싸우는데 도움을 주는 세포들의 증가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미국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여성의 모유를 통해 아기에게 항체를 전달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미국 매사추세츠대의 캐서린 아카로 교수 연구진은 지난 7일 국제 학술지 '산부인과학'을 통해 "mRNA 백신을 접종받은 여성의 모유를 먹은 아기들은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백신을 맞은 산모가 수유한 아기의 대변에서 코로나19에 대한 항체를 발견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