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김정은 만났던 그 해…"동해로 넘어온 北 주민 6명, 정부가 숨겼다"

당시 남북 화해무드로 공개 않았다는 지적도

북한 주민이 어선을 타고 동해로 넘어온 사건을 정부가 3년 넘게 숨겨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이 적막하다. 연합뉴스
북한 주민이 어선을 타고 동해로 넘어온 사건을 정부가 3년 넘게 숨겨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한 17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 남단이 적막하다. 연합뉴스

북한 주민이 어선을 타고 동해로 넘어온 사건을 정부가 3년 넘게 숨겨왔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쿠키뉴스 취재에 따르면 지난 2018년 8월 12일 오후 4시 46분 울릉도 북동쪽 약 48해리 지점에서 해군 초계기가 북측 소형어선 1척을 발견했다. 어선에는 모두 4명의 북한 주민이 타고 있었다. 이들은 모두 북을 떠나 남쪽에 살기를 희망했다고 한다. 정부는 이를 수용해 4명 모두 남쪽에 정착하도록 조치했으나 귀순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석달 뒤인 11월 20일에는 해군 안동함이 휴전선 바로 아랫쪽인 강원도 고성군 제진동방 93해리 해상에서 북한 소형 선박이 휴전선을 넘어온 사실을 확인했다. 시각은 오전 10시15분. 이 배에 타고 있던 북한 주민 2명은 북으로 송환됐다.

귀순이 잇따랐던 2018년은 문재인 대통령이 판문점과 평양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잇따라 정상회담을 가졌던 때였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와 베트남에서 두차례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했던 시기였다.

정부는 이전 사례와 달리 북한 주민의 남한행을 공개하지 않았다. 통일부 이종주 대변인은 17일 쿠키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한 주민의)신변 보호 차원에서 비공개가 원칙이며 국민이 보거나 알게 된 경우에만 사건을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귀순이나 송환 시 개인이 특정되면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귀순 사실을 공개하지 않은 이유로 당시 남북 화해무드를 꼽는다. 만약 북한 주민들의 남쪽 귀순이 공개됐다면 남북 화해무드에 찬물을 끼얹는 결과가 될 수 있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정부는 2017년 판문점 북한군 귀순 사건이나 2019년 6월의 강원도 삼척항 목선 귀순 사건 등은 숨기지 않았다.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은 "사안이 작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공개하지 않았다"며 "대부분의 사건을 공개했음에도 (두 사건만) 누락한 것은 남북관계 마찰을 의식한 행동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