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연 정상화, 대구시가 적극 개입해야"

공대위 공동 성명 발표…주거래 통장 압류로 기능 상실
"설 직원들 생계 대책 강구를"…市 "노조 의혹 제기로 참석 못해"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전경. 매일신문 DB
한국패션산업연구원 전경. 매일신문 DB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 산하 한국패션산업연구원(이하 패션연)이 사실상 운영 중단된 가운데 대구시의 적극적인 개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노총대구지역본부, 공공운수노조대경본부,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등으로 구성된 '패션연 사태 해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17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패션연이 지난 1월 13일 주거래 은행인 대구은행 통장에 대한 압류조치로 기관 운영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을 맞았다"며 "패션연 정상화를 하루빨리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대위는 대구시와 산업부의 소극적인 태도가 이번 통장압류조치로 이어졌다고 지적했다.

공대위에 따르면 최근 패션연 이사장과 이사 2명의 집단사퇴 이후 당연직 이사(산업부, 대구시, 경북도 관계자) 3명과 선출직 이사 3명만 남은 상황임에도, 당연직 이사가 모두 이사회 참석을 거부해 과반 성원을 충족하지 못했다.

그 때문에 부동산 담보 대출 및 매각 등 중요한 사안을 심의하지 못했다는 게 공대위 측의 주장이다.

이들은 "설 전 생계위협에 내몰린 패션연 직원들의 생계 대책을 강구하고 당연직 이사의 이사회 참여를 통해 마비된 패션연 정상화에 적극 발 벗고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대구시 관계자는 "시는 원장 선임 등 기관 정상화를 위해 지난해 초까지는 패션연 이사회에도 참석하고 많은 의견을 냈다"며 "그러나 노조 측이 부당개입 의혹을 제기하면서 당시 회의에 참석한 공무원들이 경찰 수사까지 받았으나 전부 무혐의로 결과가 나왔다. 더 이상 이사회에 참석할 수 없다고 판단한 이유"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