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증여, 할 만큼 했나…작년 하반기 '급감'

직방, 대법원 등기광장 분석 자료 공개
작년 하반기 부동산 수증인 14만4천명
규모는 2014년 상반기 이후 최저 수준
다주택자 증여, 마무리 단계 들어선 듯

전국 부동산 수증인 반기별 추이. 직방 제공
전국 부동산 수증인 반기별 추이. 직방 제공

지난해 하반기 전국적으로 부동산을 증여받은 사람(이하 부동산 수증인)의 숫자가 상반기에 비해 30%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 플랫폼업체인 직방이 17일 대법원 등기광장을 분석,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21년 하반기 전국 부동산 수증인은 모두 14만3천954명이었다. 이는 2014년 상반기(13만7천240명) 이후 가장 적은 규모다.

2020년 하반기(23만3천114명)에 비해서는 38.2% 줄었다. 지난해 상반기(20만5천793명)와 비교할 때도 30.0% 감소했다. 2010년 통계 집계 이후 반기 평균인 15만1천374명보다도 적은 수치다. 부동산 증여 추세가 잠잠해지는 모습이다.

2021년 하반기 연령별 수증인은 40세 미만이 3만6천901명, 40~59세가 6만9천544명이었고 60세 이상은 3만7천503명으로 파악됐다. 전 연령대에서 수증인이 크게 줄어든 가운데 2010년 통계가 발표된 이후 60세 이상 수중인이 40세 미만 수증인 규모를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분석 결과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과 지방 모두 부동산 수증인이 줄었다. 수도권 부동산 수증인은 2020년 하반기 7만6천10명에서 지난해 하반기 3만7천922명으로 절반이나 감소했다. 지방 경우 2020년 하반기 15만7천104명에서 지난해 하반기 10만6천32명으로 32.5% 줄었다.

2020년과 지난해는 주택 가격이 큰 폭으로 상승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다주택자들은 양도소득세 중과, 종합부동산세 부담을 줄이려고 증여를 많이 택했다는 것이다. 지난해 상반기까지 부동산 증여 건수가 역대 최다 수준을 이어간 이유다.

하지만 지난해 하반기부터 이런 추세가 줄어들었다. 특히 40세 미만인 청장년층 수증인이 가파르게 감소했다. 자녀 세대로의 부동산 증여가 예년 수준으로 회귀하고 있는 상태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부동산 증여를 계획 중이던 보유자들이 일정 부분 증여를 마무리한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번 대선에서 부동산 규제에 대한 정책 공약이 발표되고 있는 만큼 절세 등의 목적으로 증여가 다시 증가하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