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김건희 통화, 심려끼쳐 죄송…공개 과정 부적절한 점도 있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제5기 출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17일 부인 김건희 씨 7시간 통화 녹취 보도와 관련해 "많은 분들한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가 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의 한 호텔에서 열린 불교리더스포럼 출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선거운동을 하다 보니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부족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사적 대화를 뭐 그렇게 오래 했는지 저도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김 씨가 선거운동에 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제 처가 선거운동에 많이 관여를 했다면 그런 통화를 장시간 할 수 있는 시간이 되겠느냐"며 "남편의 선거운동에 관여를 하고 도와주는 상황이라면 그런 통화가 가능했겠는지를 생각해봐달라"고 반문했다.

김씨가 인선에 개입했는지에 대해선 "저도 정치를 처음 해보다 보니깐 정치권에 있는 분들을 잘 몰라서 여러분들의 추천으로 해서 오고 있는 마당에 제 처가 여의도 정치권 누굴 알아서 그걸 하겠나. 그런 이야기 자체를 들은 사실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당 선대위에 무속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보도를 두고는 "그분이 무속인 맞느냐. 우리 당 관계자한테 그분 소개 받아서 인사를 한 적이 있는데 저는 스님으로 알고 있다"며 "그분은 직책 등을 전혀 맡고 계시지도 않고, 일정이나 메시지(에 관여했다는) 기사를 봤는데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무속인을 김건희씨와 같이 만났느냐는 질문에는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며 "언론 보도에 언급된 분은 우리 당 관계자분께서 '이분이 많이 응원하신다'고 해서 인사를 한 적은 있다. 선거에는 원래 다양한 분들이 오지 않나"라고 답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