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경북 포항 코로나19 확진자 41명 발생

최근 일주일 평균치 보다 약 2배
북구 한 사설 스포츠학원발 확진세 급증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전 서울역에 설치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한동안 잠잠하던 경북 포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7일 하룻동안 최근 평균치보다 약 2배 가까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이날 포항시에 따르면 오후 3시 기준으로 총 42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20명이 북구의 한 사설 스포츠학원발 원생 및 그 가족으로 분류됐다.

나머지 16명은 선행 확진자의 접촉자 및 자가격리 중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이며, 1명은 해외입국자이고 5명은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최근 포항지역은 하루 10~20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코로나19 확진세가 다소 유지되는 추세를 보였다.

일주일간 포항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수를 살펴보면 10일 24명·11일 24명·12일 23명·13일 15명·14일 21명·15일 17명·16일 17명 등 평균 1일 발생 수 21명을 기록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이번 확산세가 스포츠학원에서 시작됐는지는 알 수 없지만, 원생과 가족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진 모습이다. 향후 확산세를 막기 위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