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글 삭제한 홍준표, "대선 어찌 되든 어떤 의견도 밝히지 않을 것"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자료사진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대선일인 오는 3월9일까지 대선과 관련해 어떤 의견도 밝히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같은 취지에서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록 방송과 관련해 의견을 밝힌 페이스북 게시글 등도 일제히 삭제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청년 정치참여 커뮤니티 '청년의꿈'의 '홍문청답'(홍준표가 묻고 청년이 답한다) 게시판에 '오불관언'(吾不關焉·어떤 일에 관여하지 않는다)이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글에서 "더이상 이번 대선에 대해 제 의견을 말하지 않기로 했다"며 "김건희 리스크가 무색해지고 무속인 건진대사 건도 무사히 넘어갔으면 한다"고 했다

이어 다른 글에서도 "대선이 어찌 되든 제 의견은 3월9일까지 없다"며 "오해만 증폭시키기 때문에 관여치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보다 앞서 홍 의원은 전날 MBC의 김건희 씨 7시간 통화 녹취 방송 이후 김 씨를 두고 "참 대단한 여장부"라고 평가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선대위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았던) 김종인씨가 먹을 게 있으니 왔다는 말도 충격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한 보수들은 바보라는 말도 충격"이라며 "돈을 주니 보수들은 '미투'가 없다는 말도 충격일 뿐 아니라 미투 없는 세상은 삭막하다는 말도 충격"이라고 했다.

이어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선대위에서 무속인이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대해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며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 인재영입 담당을 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고 썼다.

이밖에도 지난 14일 국민의힘 지도부가 김 씨 녹취록 방송을 저지하려 MBC에 항의방문한 데 대해 '언로를 막으려 한 들 막을 수 있겠느냐'고 비판한 글도 삭제됐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1,194
  • 경북 1,510
  • 전국 19,2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