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PC게임 '오버프라임' CBT 실시...출시 후 콘솔 버전 준비

넷마블 게임 '오버프라임'

넷마블은 3D TPS 진지점령(MOBA) PC 게임 '오버프라임'의 비공개 시범 테스트(Closed Beta Test, 이하 CBT)를 오는 22, 23일 실시한다.

넷마블에프앤씨가 개발한 '오버프라임'은 3인칭 슈팅과 MOBA 장르가 혼합된 PC 게임으로, 두 팀이 서로의 기지를 파괴하는 전략 액션게임이다.

이용자는 캐리, 미드 레이너, 오프 레이너, 정글, 서포터 5개 특징을 가진 영웅 중 하나를 택해 5:5 또는 3:3 플레이를 하게 된다.

넷마블 관계자는 "'오버프라임'은 에픽게임즈가 2016년 선보인 '파라곤'을 계승했다"라며 "전작의 고퀄리티 그래픽, 전략성을 이어가면서 속도감, 타격감에 주안점을 둔 3D TPS MOBA 게임으로 높은 완성도를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은 오버프라임 CBT 일정을 버츄얼 인플루언서 '리나(RINA)'가 직접 알리는 이색 영상으로 공개했다. '리나'는 넷마블에프앤씨 자회사 '메타버스엔터테인먼트'에서 만든 버츄얼 인플루언서다.

또 오버프라임 CBT에 맞춰 23일까지 공개 영상에 다른 노래를 입혀, 유튜브 쇼츠나 틱톡에 올리면, 오버프라임 영웅 '콜트' 피규어를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넷마블은 연내 '오버프라임' 얼리 액세스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며, PC 버전 출시 이후 콘솔 버전도 제공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