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중증, 54일만에 500명대…신규 확진 3천859명

신규 확진 엿새만에 4천명 아래로…사망 23명 늘어 누적 6천333명
3차접종률 45.5%…오늘부터 사적모임 최대 6명, 식당·카페 9시까지

16일 중국 베이징 시내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검사소에서 한 남성이 여행 요건 충족을 위해 핵산(PCR) 검사를 하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20여 일 앞두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베이징시 당국은 오는 22일부터 3월 말까지 베이징에 진입하는 사람(통근 인원 제외)은 도착 후 72시간 안에 핵산(PCR)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했다. 현재는 베이징에 들어오려면 출발 48시간 전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도착 후 핵산 검사가 추가되는 것이다. 연합뉴스
16일 중국 베이징 시내의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동 검사소에서 한 남성이 여행 요건 충족을 위해 핵산(PCR) 검사를 하고 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을 20여 일 앞두고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나온 베이징시 당국은 오는 22일부터 3월 말까지 베이징에 진입하는 사람(통근 인원 제외)은 도착 후 72시간 안에 핵산(PCR) 검사를 받도록 의무화했다. 현재는 베이징에 들어오려면 출발 48시간 전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하는데 도착 후 핵산 검사가 추가되는 것이다.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국내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주춤한 가운데 17일 신규 확진자 수는 3천명대 후반을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꾸준히 감소해 54일만에 600명 아래로 떨어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천859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69만6천32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 4천193명(당초 4천194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보다 334명 줄면서 지난 11일(3천94명) 이후 6일만에 3천명대로 떨어졌다.

주말·휴일 검사 수 감소에 따라 주 초반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비교적 적게 나오는 경향이 있다.

다만 오미크론 변이 확산의 영향으로 1주일 전인 10일의 3천5명보다는 854명 늘었다.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최대한 늦추기 위해 정부는 이날부터 다음달 6일까지 3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연장 시행한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사적 모임 규모는 최대 6인으로 조정되고, 식당·카페 등에 대한 영업제한 시간은 오후 9시까지로 유지된다.

위중증 환자 수는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위중증 환자는 579명으로 전날(612명)에서 33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21일부터 지난 3일까지 2주 연속 1천명을 넘었지만 점차 감소해 지난 14일(659명) 600명대로 내려왔고 이날 500명대로 떨어졌다.

위중증 환자 수가 5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해 11월 24일의 586명 이후 54일만이다.

이에 따라 중증 병상 가동률도 30%대를 유지하고 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의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32.3%(1천792개 중 578개 사용)로, 직전일(31.8%)보다 0.5%포인트 상승했다.

확진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중증병상 가동률도 33.6%(1천220개 중 410개 사용)로 직전일(33.1%)보다 0.5%포인트 올랐다.

사망자는 23명 늘어 누적 6천333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91%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3천551명, 해외유입이 308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1천351명, 서울 711명, 인천 187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총 2천249명(63.3%)이 나왔다.

비수도권에서는 광주 237명, 대구 171명, 전남 161명, 전북 114명, 부산 109명, 경남 106명, 충남 93명, 경북 87명, 대전 79명, 강원 73명, 충북 38명, 울산 17명, 제주 12명, 세종 5명 등 총 1천306명(36.7%)이다.

외국인 집단감염을 통해 특히 경기와 호남권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하면 경기 1천427명, 서울 790명, 인천 200명 등 수도권만 2천417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11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3천94명→4천383명→4천165명→4천538명→4천421명→4천193명→3천859명으로 하루 평균 약 4천93명이다.

해외유입은 308명으로, 지난 15일(345명)과 전날(380명·당초 381명으로 발표했다가 정정)에 이어 사흘 연속 300명대로 집계됐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의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3만8천700건, 임시선별검사소의 검사 건수는 7만5천501건으로, 총 11만4천201건의 검사가 이뤄졌다.

신규 확진자 수를 전날 총검사 수로 나눈 검사 양성률은 3.38%이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4.8%(누적 4천350만7천434명)를 기록했다. 3차접종은 전체 인구의 45.5%(누적 2천335만4천3명)가 마쳤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