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친분 무속인' 보도에 "최순실처럼 흘러갈까 걱정"

국힘 "몇번 드나든 적 있지만 선대본부 개입 전혀 아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는 무속인이 선대본부 전반에 영향을 미친다는 일각의 주장에 "최순실 사태처럼 흘러갈까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17일 페이스북 글에서 "자칭 '국사'인 무속인 건진대사가 선대위(선대본부) 인재 영입을 담당하고 있다는 기사도 충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정권교체가 중하다고 해도 이건 아니지 않느냐'라는 말들이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 가슴이 먹먹해진다"고 덧붙였다.

이날 세계일보는 국민의힘 선대본부 하부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61) 씨가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거론된 분은 선대본부 네트워크 부문에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없다. 무속인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을섭 네트워크위원장과 친분으로 몇 번 드나든 바 있으나 선대본부 의사 일정에 개입할 만한 인사가 전혀 아니었다"고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앞서 전날 공개된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9월 유튜브채널 기자에게 경선 경쟁자인 홍 의원에 대해 비판적인 질문을 해보라는 제안을 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