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노트] SK 지역상생 외면…등돌리는 상주 시민들

유해물질 취급 SK머티리얼즈 지역상생과 민심얻기 적극적이어야 한다.

경북부 고도현 기자
경북부 고도현 기자

"SK머티리얼즈를 상주에 유치하면 상주지역 경기 활성화에도 좋다고 한 사람들이 누굽니까?", "상주에 감히 친정인 영주지역 업체를 데리고 와 일감을 몰아주다니요. 상주시와 상주 시민을 우습게 보는 건지 화가 나네요."

경북 영주에 있던 SK그룹 자회사 SK머티리얼즈가 상주에 새 둥지를 틀면서 기초공사와 토목공사 등 88억 원 규모의 일감을 모두 영주 업체에 몰아주고 있는 것(매일신문 17일 자 8면)에 대해 상주 시민들의 격앙된 반응이다.

SK머티리얼즈 상주공장이 건립되는 장소는 지난 2013년 염산누출 대형 사고가 나 지금까지 운영이 중단된 (구)웅진폴리실리콘 공장 부지다.

이를 기억하는 시민들은 SK 상주공장이 생산하고 다루는 특수가스가 인체에 치명적인 불산·세정·식각 가스 등 이어서 다시 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한다.

SK머티리얼즈 영주공장 역시 2012년, 2013년 유해가스 탱크 폭발·화재 인명 사고에 이어 지난 2018년에는 가스탱크가 폭발해 화학물질인 육불하텅스텐(WF6) 약 1.8톤(t)이 누출됐다.

육불하텅스텐은 물과 만나면 불산으로 변하고 들이마시면 호흡기가 손상될 수 있다.

상주 시민들은 친환경 기업과 거리가 먼 SK머티리얼즈에 대해 환경과 안전문제 우려가 있음에도 수백여 장의 환영 현수막을 내거는 등 상주에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하자는 분위기였다.

그 이면에는 대기업이 와야 지역에 일감을 주고 지역경제에 보탬이 되리라는 기대가 있었기 때문일 것이다.

통상 주민기피 시설이나 환경 문제가 있는 기업이 정착하려면 지역민들에게 발전기금을 내놓는 등 민심을 얻으려고 노력한다. 그런 차원에서라도 기본적인 일감은 지역업체에 배려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러나 상주시와 상생발전을 공언했던 SK는 영주 업체에 일감을 몰아줬다.

SK 측은 그 이유로 상주지역 업체가 거래처 등록이 되지 않아 일정상 불가피한 측면이 있었다고 해명했다.

SK는 이전에 상주와 연고가 없었기 때문에 거래업체 등록이 한 곳도 없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SK가 지역상생 의지가 있었다면 지난해 9월 14일 상주시와 투자양해각서 체결 당시에 상주 업체가 거래업체 등록을 사전에 할 수 있도록 상주시에 안내했어야 옳았다.

양해각서 후 4개월의 시간도 있었다. 말로는 지역업체 상생을 외쳤지만 의지가 없었다는 의심을 살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SK 측의 이같은 처신은 상주 시민들로 하여금 SK에 대한 불신 등 여론악화를 부른다는 점에서 시급한 태도변화와 상생실천이 필요해 보인다.

만약, SK가 계속 지역사회와의 상생에 소극적이라면 시민들이 등을 돌릴 것이고 그렇게 되면 경상북도와 상주시가 SK머티리얼즈에 약속한 행정과 재정지원 명분도 약해질 수밖에 없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