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돈 안 챙겨줘 미투 터지는 것…보수는 챙겨주는 건 확실"

'7시간 통화' 녹음 공개…"남편 키워준 건 文정권, 朴 탄핵한 건 진보 아닌 보수"
김 씨,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에게 "이재명 된다고 챙겨주겠나, 잘하면 1억원도 주겠다"
'줄리 의혹'은 직접 반박…"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 도사들이랑 삶 얘기하는 걸 좋아해"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7시간 통화'에서 "미투가 터지는 것이 다 돈을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다.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됐다.

16일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공개한 김 씨와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 간의 통화 녹음 파일에 따르면 김 씨는 진보 진영에서 속속 터진 '미투' 이슈에 대해 이처럼 밝혔다.

이 내용은 김 씨의 육성 그대로 방송됐다.

김 씨는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라며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도 말했다.

이어 "돈은 없지, 바람은 피워야겠지, 이해는 다 가잖아. 나는 다 이해하거든. 그러니까 그렇게 되는 거야"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또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진보 진영처럼) 그러면 안 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르잖아. 그러니 화를 당하지, 여자들이 무서워서"라고 말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씨는 자신과 윤 후보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편이라며 안 전 지사가 불쌍하다는 식으로 말했다.

녹취에서 그는 "미투도 문재인 정권에서 터트리면서 잡자 했잖아. 사람이 사는 게 너무 삭막하다.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되게 안희정(전 충남지사) 편"이라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선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수사를 너무 많이, 너무 많이 공격했지.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거지"라면서 "빨리 끝내야 한다는데 계속 키워서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계속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남편 윤 후보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다. 보수가 키워줬겠나. 정치라는 것은 항상 자기 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다.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언급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씨는 이명수 기자에게 보답을 전제로 '함께 일하자'는 제안도 했다.

그는 "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나 좀 도와달라"면서 "솔직히 (이 기자를) 우리 캠프로 데려왔으면 좋겠다. 우리랑 같이 일하고 같이 좋은 성과를 이뤄내서"라고 말했다.

이 기자가 '만약에 가면 무슨 역할을 하면 되느냐'고 묻자, 김 씨는 "할 게 많지. 내가 시키는 거대로 해야지. 정보업 같은 것. 우리 동생이 잘하는 정보 같은 것 뛰어서"라고 대답했다.

이 기자는 이후 지난해 8월 30일 김 씨의 서울 서초구 코바나컨텐츠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상대로 강의했다. 스트레이트에 따르면 김 씨는 이 기자에게 105만원을 건넸다.

김 씨는 이 기자에게 "우리 남편이 대통령이 되면 동생이 제일 득 보지 뭘 그래. 이재명(민주당 후보)이 된다고 동생을 챙겨줄 거 같아? 어림도 없어"라면서 "명수가 하는 만큼 줘야지. 잘하면 뭐 1억원도 줄 수 있지"라고 구체적인 금액을 제시했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씨는 지난해 9월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 이 기자에게 윤 후보의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의원에 대해 비판적 질문을 해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는 지난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중 이명수 기자가 홍 의원의 서울대 토크콘서트 일정에 갈 것이라며 '홍준표 토크콘서트가 있었다. 곤란한 질문도 몇 개 뽑아놨는데. 아 이거 피해가네'라고 말하자 "내일은 좀 잘 한번 해봐. 우리 동생이. 내일 한번 홍준표한테 날카로운 질문 좀 잘해봐"라며 "홍준표 까는 게 슈퍼챗(유튜브 채널의 실시간 후원금)은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유흥업소에서 종사했다는 이른바 '줄리' 의혹에 대해서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고 직접 반박했다.

김 씨는 "내가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차라리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이야기를 하는 걸 좋아하지, 나는 그런 게 안 맞아요"라고 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에 대해선 "본인이 오고 싶어 했다. 왜 안 오고 싶겠어. 여기가 자기 그건데. 먹을 거 있는 잔치판에 오는 것"이라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는 서울의소리 촬영 담당인 이 기자가 김 씨와 지난해 7월부터 12월 초 사이 김 대표와 50여 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를 이날 공개했다.

앞서 이 씨가 이 파일을 MBC에 넘겼고 김 씨 측은 이 방송을 금지해달라며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다. 재판부는 수사 관련 등 일부 내용을 제외한 상당 부분의 방송을 허용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