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담에 그친 '김건희 통화'…'맹탕 협박성' 방송 역풍 직면할 듯

조국 수사·박 전 대통령 탄핵… 자신 사견 허심탄회하게 나눠
캠프 영입 등 협업 수차례 제안…'줄리·유부남 동거'의혹 해명도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의 이른바 '7시간 통화' 내용이 16일 MBC 보도를 통해 전격 공개됐지만, 예상과 달리 일상적인 사담(私談)이 대부분인 것으로 드러나면서 '맹탕 협박성' 방송이라는 역풍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MBC 시사프로그램인 '탐사기획 스트레이트'는 이날 오후 김 씨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총 52차례 통화한 내용 중 일부를 육성 그대로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김 씨는 통화를 통해 친분을 쌓은 이 기자에게 "나중에 한 번 봐서 우리 팀(캠프)으로 와요", "캠프 구성할 때 강의 좀 해줘", "명수가 하는 만큼 줘야지. 잘하면 뭐 1억원도 줄 수 있지" 등 협업 제안을 수차례 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 등에 대해서도 자신의 사견을 허심탄회하게 나눴다.

김 씨는 "조국 수사를 그렇게 펼칠 게 아닌데 조국 수사를 너무 많이, 너무 많이 공격했지"라며 "그래서 검찰하고 이렇게 싸움이 된 거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빨리 끝내야 하는데 계속 키워서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계속 자기 존재감 높이려고 키워 가지고,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선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라며 "바보 같은 것들이 진보, 문재인(대통령)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그게 아니라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했다. 남편인 윤 후보에 대해서도 "문재인 정권이 키워준 거다. 보수가 키워줬겠냐"라며 "정치라는 것은 항상 자기 편에 적이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밖에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등 진보 진영의 '미투' 이슈,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과의 경선 등에 대해서도 사실상 사담 수준의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유흥업소 접대부 의혹과 유부남 검사 동거 의혹에 대해선 이 기자와의 통화를 통해 솔직한 해명을 내놔 이날 방송이 김 씨의 각종 의혹을 오히려 풀어준 셈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김 씨는 접대부 의혹과 관련해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 "나는 되게 영적인 사람이라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고 했다. 유부남 검사 동거설에 대해서도 "내가 뭐가 아쉬워서 동거하겠나. 그것도 부인 있는 유부남하고"라며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앞서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하며 강력 반발했던 국민의힘은 이날 공개된 통화 내용에 결정적 한 방은커녕 문제 제기 대상조차 알 수 없다며 곧바로 역공 모드에 돌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 특히 보도될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상황에서는 여러 사안이나 인물에 대해서 편하게 평가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후보자의 배우자가 본인에게 과도한 의혹을 제기하는 매체들에 대해 지적하고, 조언을 해주는 사람들에 대해 감사를 표하고, 캠프를 구성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인사를 영입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아니다"며 "다음 주에도 MBC가 추가 보도 예정이라고 하니, 다음 주에는 정확히 어떤 부분이 어떤 이유로 문제되는 지도 언론사의 관점을 실어 보도하면 시청자의 이해가 더 쉬울 것 같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