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농구대잔치…응원 열기 가득 채운 대구체육관

대구 농구 올스타전은 10년만에 열려 …3천300석 빼곡, 이벤트 만끽
3점슛 콘테스트 LG 이관희 우승, 덩크콘테스트 하윤기·스펠맨 우승
올스타전 영광의 MVP는 허웅이 차지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를 찾은 관중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6일 오후 대구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 경기를 찾은 관중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년 만에 돌아온 프로농구 KBL 올스타전 농구대잔치가 열린 대구실내체육관이 농구팬들의 응원 열기로 가득했다.

16일 2021-2022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린 대구체육관은 일찌감치 자리한 팬들로 가득찼다. 특히 좌석이 모두 방역패스존으로 개방되면서 대구체육관에 마련된 3천300석은 빼곡히 팬들로 들어찼다.

올해 올스타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선수와의 접촉이나 육성 응원을 할 수 없기에 박수와 응원도구를 이용한 응원으로 대신했지만 열기만큼은 겨울임을 잊을 정도로 뜨거웠다.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대구에서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비수도권 경기장에서 열린 것은 4번째다. 또 지난 시즌에는 코로나19 여파로 행사가 취소돼 경기장에 모여 올스타전을 치르는 건 2019-2020시즌 이후 2년 만이다.

코로나19 탓에 '직관'에 목말랐던 팬들은 이날만큼은 선수들과 한마음으로 경기를 즐겼다. KBL과 올스타전 출전 선수들 역시 3점슛·덩크콘테스트 등 다양한 이벤트와 풍성한 볼거리로 팬들과 함께 축제를 즐겼다.

2021-2022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린 16일 대구체육관에서 덩크슛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한 '헐크' 하윤기가 덩크슛을 꽂아넣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021-2022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린 16일 대구체육관에서 덩크슛 콘테스트 우승을 차지한 '헐크' 하윤기가 덩크슛을 꽂아넣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3점슛, 올스타전 하일라이트 덩크 콘테스트까지 큰 호응

경기 초반에 진행된 3점슛 콘테스트에서는 LG의 이관희가 우승을 차지했다. 예선전에서 이관희는 최준용(SK), 허웅(DB), 오마리 스펠맨(KGC인삼공사)과 4강에 올랐다. 4강에서 이관희는 최준용을 제쳤고 허웅은 스펄맨을 이기고 각각 결승에 올랐고 이관희는 무려 19득점을 기록하며 허웅(12점)을 제치고 3점슛 콘테스트 우승자가 됐다.

본 경기 하프타임이 끝나고 진행된 올스타전의 하일라이트 '덩크 콘테스트'에서는 하윤기(kt)와 오마리 스펠맨(KGC)이 우승을 차지했다.

2021-2022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린 16일 대구체육관에서 덩크슛 콘테스트에 참가한 최주영이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2021-2022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린 16일 대구체육관에서 덩크슛 콘테스트에 참가한 최주영이 덩크슛을 시도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국내선수와 외국선수로 나뉘어 진행된 덩크 콘테스트에는 최준용(SK), 최주영(가스공사), 하윤기, 배강률(DB)이 뽑혔고 스페셜 게스트로 여준석(용산고)이 함께했다. 외국선수 부문에는 자밀 워니(SK), 클리프 알렉산더(가스공사), 마이크 마이어스(kt), 오마리 스펠맨이 출전했다.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 여준석은 고교 선배이기도 한 허재 전 감독과 앨리웁 백덩크를 합작하며 눈길을 사로잡았다. 최주영은 한국가스공사의 트레이드 마크인 역도 훈련 퍼포먼스를 선보인 후 투핸드 덩크를 성공시키면서 퍼포먼스 상을 받았다.

하윤기는 헐크로 변신해 멋진 원핸드 덩크를 한 번에 성공시켰고 스펠맨은 원핸드 덩크슛과 함께 원맨 앨리업 덩크를 계속해서 터뜨리며 좋은 점수를 받았다.

◆선수들의 끼와 개인기 맘껏 펼쳐보여

팀 허훈과 팀 허웅으로 나뉘어 진행된 본 경기에 앞서 올스타전 출전 선수들은 중앙에 마련된 무대에서 준비한 의상과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등장해 팬들의 흥을 돋웠다. 가스공사의 이대헌은 허훈팀에, 김낙현은 허웅팀에서 뛰며 활약을 펼쳤다.

특히 이날 특별 심판으로 허웅·허훈 형제의 아버지인 허재 전 감독이 깜짝 등장해 팬들을 놀라게 했다. 허재 특별심판은 허훈과 허웅에게 파울을 선언하며 웃음을 이끌어냈다.

올스타전 선수들은 경기에서 화려한 개인기와 함께 최근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점점 더 축제의 열기를 더했다. 3쿼터가 끝나고 진행된 팀간 댄스 대결을 통해 정규리그에선 볼 수 없었던 선수들의 춤 솜씨와 끼도 살펴볼 수 있었다. 여기에 작전타임 시간에 진행된 치어리더 팀의 화려한 응원공연까지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이벤트를 벌였다.

이날 경기는 경기 끝까지 1점차 경쟁으로 치열하게 진행된 끝에 라건아의 마지막 덩크슛으로 허웅팀이 120대117로 허훈팀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경기 종료 후 베스트 엔터테이너상은 최준용(SK)이 수상했고 올스타전 영광의 MVP는 허웅(DB)이 차지했다.

허웅은 "2년만에 농구 올스타전을 치루게 됐는데 많은 팬분들이 찾아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좋은 기운 받고 돌아가는 것 같다. 앞으로도 프로 농구 발전에 노력해나가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선수단 대표로 소감을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975
  • 경북 1,065
  • 전국 14,39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