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동부소방서-법원‧검찰청 터 연계 개발한다

市, 17일 기본계획 용역 착수보고회
동대구 역세권 기능 활성화해 영남권역 비즈니스 중심지로
민관협의체·시민공론회 추진

동부소방서와 법원‧검찰청 후적지 위치도. 대구시 제공
동부소방서와 법원‧검찰청 후적지 위치도. 대구시 제공

대구 동구 동부소방서와 수성구 법원‧검찰청 후적지 연계 개발이 본격화한다.

대구시는 17일 '동부소방서 및 법원·검찰청 후적지 개발 기본계획 수립용역'을 열고 동대구 역세권 개발 전략을 논의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말 용역 업체 2곳(사단법인 한국도시설계학회, 주식회사 유성이엔씨)을 선정하고 후적지 개발 논의를 시작했다. 이번 보고회는 용역업체 선정 뒤 열리는 첫 용역 착수보고회다.

시 관계자는 "동부소방서와 법원‧검찰청의 이전이 가시화하는 데다 대구권 광역철도, 도시철도 엑스코선 개통 등 동대구 역세권의 급격한 도시변화가 예상된다"며 "이번 용역은 단순한 후적지 개발을 넘어 동대구 역세권을 보다 계획적으로 관리하고 활성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용역의 골자는 개별 접근이 아니라 종합적인 관점에서 후적지 개발을 연계하는 것이다.

시는 후적지 연계 개발의 목표로 '영남권 비즈니스 중심지 도약을 위한 도시공간 혁신'을 내걸었다. 수도권과 남부권을 잇는 창업생태계 거점으로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우선 후적지를 주변 지역과 유기적으로 연계해 동대구벤처밸리 기능을 강화한다. 시설과 기업 간 기능적‧공간적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는 네트워크를 강화해 벤처‧창업 등 지식기반산업의 중심지와 동력 역할을 이끌어 낼 방침이다.

동대구 역세권의 실질적인 활성화 전략을 도출하기 위해 민‧관 협의체 구성과 시민공론화 과정도 함께 추진한다.

창업‧기업지원 기관, 유관 기관과 단체 등 수요자 중심의 협의체를 구성‧운영해 계획의 실효성과 실행력도 구체화한다.

정해용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동대구 역세권은 대구시 벤처‧창업의 전진기지이자 도시철도 엑스코선 건설 등 중요한 변화가 예상되는 지역인 만큼 실현 가능한 최적의 전략과 개발 계획을 마련하겠다. 서대구 역세권과 함께 대구 도시공간 균형발전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