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메가시티 대구경북, 미래 일자리가 핵심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산·울산·경남 특별지방자치단체(메가시티)가 내달 출범을 앞두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제1회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초광역협력을 반드시 성공시켜 국가균형발전의 실효성 있는 대안임을 증명해야 한다"고 했다.

올해 하반기 특별지방자치단체 설치에 애쓰고 있는 대구경북으로서는 청신호가 켜진 셈이다. 대구시는 지난달 31일 대구경북광역기획단 승인 신청서를 행정안전부에 공식 전달했다.

시·도는 교통과 관광 분야가 특별지자체 설립 시 가장 효과가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광역철도, 광역버스 등을 운행할 경우 할인혜택 등으로 시·도민 체감효과가 높고, 대구-경북을 잇는 여행상품 개발이 효율성과 효과성을 발휘할 수 있다는 분석은 나름 합리적이고 현실적이다.

그렇지만 메가시티 대구·경북의 '꿈'과 '희망'의 본질은 다른 곳에 있다. 대구의정미래포럼이 대학생을 설문조사 한 결과, 53.4%가 '가능하면 대구에서 계속 살고 싶다'고 답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구에서 취업과 창업을 하겠다'는 반응은 27.2%에 불과했다. 청년들이 미래를 걸고 일할 수 있는 여건이 부족한 탓이다. 경북 역시 상황은 비슷할 것이다.

박정희 대통령은 구미와 포항, 울산, 창원에 차별화된 산업단지를 만들어 대구경북이 산업화 시대의 핵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략적 기획을 했고, 덕분에 좋은 일자리가 넘치는 최전성기를 맞았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대(大)전략을 수립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대구경북의 가장 큰 문제점이고, 지역 사회와 청년들에게 고통을 안겨주는 근본 원인이다.

그래서 메가시티 대구경북은 꿈과 희망을 주는 '좋은 일자리' 창출이 핵심이 되어야 한다. 구미의 생산기반과 김천혁신도시~대구테크노폴리스~K2 이전 후적지~신서혁신도시~대구알파시티~영천~포항~경주~울산을 잇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4차 산업혁명 라인의 구축이 필요하다. 의료 관련 산업의 한 차원 높은 전략적 육성도 요구된다. 메가시티 대구경북은 공무원의 시각이 아니라, 시·도민과 청년의 관점에서 장기적이고 전략적으로 추진되어야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2,095
  • 경북 1,990
  • 전국 35,11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