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건천산업단지에 완충저류시설 공사 착공

환경오염사고 유출 오염수 예방 시설물…12월 완공

경북 경주시가 건천읍 용명리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에 산업단지 수질오염사고를 근원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사업에 착공했다.

16일 경주시에 따르면 완충저류시설은 900㎥ 규모로 72억원(국비 50억원)을 투입해 12월 준공 예정이다. 이번 시설은 공장 밀집지역에서 사고로 유출된 오염수가 바로 하천으로 흘러가는 것을 막기 위한 환경오염사고 대비 시설물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완충저류시설에 모인 오염수는 화천공공하수처리장과 연계돼 처리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완충저류시설은 화재 등 돌발 상황시 유해 오염수의 하천 유입도 방지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주시가 건천읍 용명리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에 산업단지 수질오염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사업에 착공했다. 경주시청사 전경. 경주시 제공
경주시가 건천읍 용명리 건천 제1일반산업단지에 산업단지 수질오염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완충저류시설 설치 사업에 착공했다. 경주시청사 전경. 경주시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