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속보] 이재명 선대위 "'주적은 간부' 하헌기, 대변인직 해촉할 것"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겸 청년대변인. 연합뉴스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겸 청년대변인. 연합뉴스
하헌기 페이스북
하헌기 페이스북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페이스북으로 "주적은 북한"이라고 밝힌 것을 두고 "주적은 간부"라고 응수해 논란을 빚었던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겸 청년대변인이 선대위 대변인직에서 해촉될 예정으로 전해졌다.

15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내부 논의를 통해 하헌기 대변인에 대한 해촉을 결정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절차를 거쳐 내일인 16일 최종 해촉 조치를 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는 하헌기 대변인은 국군 사기를 저하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발언을 한 것으로 판단, 해촉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인 14일 윤석열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주적은 북한'이라는 다섯 글자를 적었다. 이는 당일 북측이 평안북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힌 직후 올린 게시글이었다.

그런데 이를 의식한듯 하헌기 대변인은 같은 날 자기 페이스북에 '주적은 간부'라는 다섯 글자를 적었다. 윤석열 후보의 글처럼 하늘색 배경 중앙에 글자를 배치하는 등 형식 역시 흉내를 낸 맥락이었다.

이어 당일 북측이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를 발사한데다 임무 수행 중 순직한 고 심영민 소령의 영결식도 열린 등 시기상 하헌기 대변인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비판 여론이 잇따랐다.

하헌기 대변인의 이같은 표현을 두고는 김용태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도 언급, "이재명 후보 평소 생각을 대변했느냐"며 "직접 사과하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이를 의식한듯 하헌기 대변인은 당일 해당 글을 비공개 처리했다.

이어 하헌기 대변인은 오늘(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주적은 간부'라는 말은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군의 대적관 교육에 대한 군복무 중인 사병들의 대답이었다. 저는 그것이 보편적인 밈(Meme, 유행어)이라고 여겼고, 그래서 '주적은 북한'이라는 하나마나한 말로 민주당에 대해 선명성을 과시하고 지지를 획득하려는 정치세력에 대한 육군 병장 만기 전역 출신의 답변이 될 수 있다고 여겼다"고 해명했다.

그는 앞서 자신의 글에 #201특공여단_병장_만기_전역자 #연평도_천안함_다_겪으며_특공부대_생활_했음 #힘은_내가_들었는데_생색은_엉뚱한_데서 등의 해시태그(#)를 달아 자신이 군 복무를 한 부대 및 보직, '연평도 포격전' 및 '천안함 피격 사건'이 발생한 2010년에 군 복무를 했다는 정보를 남겼다.

또 하헌기 대변인은 발언의 시점이 부적절했다는 비판을 두고는 "제가 제 발언에 대해 '오늘은 해서는 안 되지'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이유는 역시 저 밈의 활용을 실제로 '대한민국 육군 장교 및 부사관 출신에 대한 비난 및 비하'로 받아들이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부분은 제가 경솔했다고 받아들이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