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가 안 돼…죽어버릴래" 日 고등학생, 대입시험장 앞에서 흉기난동

15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분쿄(文京)구 소재 도쿄대 앞에서 수험생을 포함한 남녀 3명이 흉기로 공격당해 다치는 사건이 벌어진 후 경찰이 출동해 일대에서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15일 오전 일본 도쿄도(東京都) 분쿄(文京)구 소재 도쿄대 앞에서 수험생을 포함한 남녀 3명이 흉기로 공격당해 다치는 사건이 벌어진 후 경찰이 출동해 일대에서 조사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일본 대학 입시 시험장 인근에서 고교생이 흉기를 휘둘러 수험생 등 3명이 다쳤다.

교도통신은 15일 오전 8시쯤(현지 시간) 일본 도쿄도(東京都) 도쿄대학교 앞 도로에서 대학입학 공통 시험을 보기 위해 시험장으로 향하던 남녀 고교생 각 1명과 72세 남성이 흉기에 공격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72세 남성은 중상을 입었고 고교생 2명은 목숨이 위태로운 정도는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경찰이 사건 직후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에 거주하는 소년(고교 2학년·17세)을 살인미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고 현장에서 흉기를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 고등학생은 "도쿄대 앞을 걷고 있던 행인 3명을 지니고 있던 흉기로 찔렀다"며 "(피해자와) 면식은 없다. 공부가 잘 안 돼 사건을 일으키고 죽으려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는 "(흉기) 사건 전에 도쿄대 근처 역에 불을 질렀다"고 추가 범행을 고백하기도 했지만 이로인해 다른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도쿄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무렵에 도쿄대 인근 역 안에서 나뭇조각이 불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으며 불은 약 1시간 후 진화됐다. 또 오전 8시 25분쯤 같은 역 개찰구 부근에서 역무원이 폭죽을 발견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도쿄대에서 실시될 예정이던 시험은 예정대로 시작됐다. 부상이나 질병으로 시험에 응하지 못한 수험생은 이달 29·30일 예정된 추가 시험 대상이며 이는 이날 공격당해 다친 수험생에게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