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진중권 "김건희 통화공개? 이재명·김혜경 녹취도 틀라"

진중권 이재명
진중권 이재명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에 대해 법원이 일부 내용 방송을 허용한 것과 관련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MBC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그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녹음 테이프가 있다. 공정한 언론사라면 그것도 같이 틀어라"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14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그것도 전 국민이 공인이니까, 대통령이 될 사람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고 어떤 인성을 갖고 있는지 알 권리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한) 법원의 판단을 따라야 된다"면서도 "사실은 취재 경위가 굉장히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취재를 했던 사람이 김씨를 옹호하는 기사를 썼는데, 그 사람의 성격상, 해당 매체 성격상 도저히 쓸 수 없는 거다. 그 다음에 열린공감TV 측에 전화로 '이게 김씨를 낚기 위해서 미끼를 던진 거니까 이해해 달라'고 말을 했다고 한다"며 "즉 속이고 도와줄 것처럼 접근해서 사적인 신뢰 관계를 맺고, 오십 몇 차례에 걸친 통화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김씨는 자기를 도와줄 거라고 믿고 이야기했고 사적으로 통화를 한 건데, 지금 정치적으로 이용하겠다는 의도가 너무 분명하다"며 ""취재 윤리에 위배되고, 인간적 도리도 아니다. 비열하고 저열한 짓"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김씨 녹취록을 방송할 예정인 MBC를 향해서도 "공영방송인 MBC에서는 이걸 받으면 안 되는데 받아버렸다"며 "이분들이 자꾸 이런 짓을 하다가 사실은 국민들한테 신뢰를 잃었다. 그런데 아직도 이런 짓을 한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화가 난다. 꼭 이렇게 해야 되느냐"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를 향해 "김씨가 나서서 '제가 (영부인) 불출마를 하겠다'고 선언했으면 좋겠다"며 "(진보진영은) 이 후보가 자력으로 못 올라가니 네거티브로 끌어내리는 것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의힘에서 이런 건 막으면 안 된다. 저 사람들이 하는 반칙을 내버려 두고 국민들이 판단하게 해야 한다"며 "자꾸 방송국을 찾아가는 등 쓸데없는 짓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MBC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오는 16일 오후 김씨가 지난해 서울의소리 소속 이모씨와 통화한 총 7시간 45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방송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