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군위군수' 공천권 누가?…지선 앞 눈치싸움

행안부 선거 전 편입 확정 예고…도당서 시당으로 소속 변경돼
"어느 줄 서나" 후보 갈팡질팡…국힘은 "아직 이르다" 선그어

11일 군위군을 대구시로 편입하는 내용을 담은 법률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동대구역 광장 대구 신세계 외벽 전광판에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홍보영상이 나타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11일 군위군을 대구시로 편입하는 내용을 담은 법률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동대구역 광장 대구 신세계 외벽 전광판에 대구경북통합신공항 홍보영상이 나타나고 있다. 우태욱 기자 woo@imaeil.com

지방선거를 앞두고 군위군 선출직 후보들은 공천을 받으러 어느 줄에 서야 할지를 놓고 갈팡질팡이다. 군위군은 현재 경북도 산하지만 오는 6월 지방선거부터 대구시로 편입돼 치러질지 모르기 때문이다.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군위를 대구에 편입하는 법률안을 입법예고하며 법 시행일을 올해 5월 1일로 못 박았다. 6·1 지방선거 이전에 편입을 마무리하고, 지방선거에서 대구시 군위군수를 뽑는 투표를 치르겠다는 의미다. 법률안이 오는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된다면 지방선거 이전 편입이 확정되고, '대구시 군위군수' 선거가 치러지게 된다.

편입을 앞두고 공천 주체가 핫이슈다. 지난 27년 동안 군수 자리를 지키고 있는 국민의힘에서 더욱 그렇다. 핵심은 '누가 공천권을 쥐느냐'다.

국민의힘은 중앙당과 대구시당의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을 총괄하지만, 주로 당협위원장직을 맡은 현직 지역구 의원이 영향력을 발휘한다. 그런데 군위군이 대구로 들어오면 자동으로 경북도당에서 대구시당으로 편입되는 탓에 경북도당 소속 김희국 의원(군위의성청송영덕)이 공천권을 행사하긴 어렵게 된다.

대구시당 입장도 난감하다. 군위군이 편입되면 김승수 의원(북구을)이나 강대식 의원(동구을)의 지역구로 묶일 가능성이 크지만, 2024년 총선 선거구가 획정되기 전까지는 이를 확단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다.

군위군청 전경
군위군청 전경

때문에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아예 이번 지방선거 공천권은 대구시당위원장이 전담해 행사하는 방안까지 거론되는 분위기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가뜩이나 '공천자격시험'을 치르게 돼 혼란스러워하는 이들이 많은데, 군위에는 속되게 말해 '어느 줄에 서야 하느냐'를 두고도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대구시당은 "공천은 아직 이른 이야기"라고 선을 긋는 분위기다. 추경호 국민의힘 대구시당위원장은 "아직 편입도 되지 않았는데, 벌써 공천 문제를 이야기하는 건 이르다"며 "지역 정치권에서는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지만, 지금은 어떤 이야기를 하더라도 오히려 분란만 일으킬 수 있다. 행정구역 등이 정리되고 나면 중앙당에서 공천과 관련된 방침을 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