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시의회 의원들, 정책지원관 지원받는다

3월 말까지 5명 선발…내년에는 6명 선발

경북 구미시의회.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회. 매일신문 DB

경북 구미시의회가 이달 13일 인사권 독립의 첫 발을 내디딘 데 이어 오는 3월 말까지 지방의원의 의정활동을 지원할 전문인력 '정책지원관' 5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의 정책지원 전문인력 운영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정책지원관을 올해 지방의원 정수의 1/4 범위 내에서 채용하도록 부칙에 정했다. 내년에는 1/2 범위 내에 선발할 수 있다.

따라서 구미시의회는 23명의 시의원이 있어 올해 정책지원관 5명을 채용할 수 있다. 내년에는 6명을 추가로 채용한다.

정책지원관은 ▷시의회 의결사항과 관련된 의정활동 및 자료 수집, 조사, 분석 지원 ▷시의원의 서류제출 요구서 작성 및 관련 자료 취합, 분석 지원 ▷행정사무 감사 및 조사 지원 ▷시의원의 시정 질문서 작성 및 관련 자료 취합, 분석 지원 ▷시의원의 공청회, 세미나, 토론회 등 개최, 자료 작성, 참석 등의 지원 ▷의원연구단체의 운영 지원 ▷주민조례발안청구의 접수 및 요건검토에 관한 사항 ▷그 밖에 지방자치법 제47조부터 제52조와 관련된 자료 수집, 조사, 분석 및 의정활동 지원 등의 사무를 담당한다.

지방자치법에 따라 정책지원관은 정책지원 전문인력으로 임용되는 만큼 도입 취지와 달리 시의원들이 사적으로 운용하거나, 관련 없는 타업무를 병행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관련 조례에 명칭과 직무를 규정하고 업무분장 등에 정책지원관임을 명확하게 명시토록 했다.

정책지원관의 임기는 2년이며, 한차례 연장 근무가 가능해 최대 5년까지 할 수 있다. 급여 수준은 구미시의회 경우 7급 10호봉 수준으로 3천300여만원가량 될 것으로 보인다.

구미시의회 관계자는 "정책지원관은 7급 수준으로 현재 채용계획을 수립 중"이라며 "정책지원관은 임기제로 승진은 안 된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