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구미시 산동 신축 아파트, 건설 공사중 거푸집 무너져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지만 사고 이후 소방당국에 신고 없어
소방당국 '거푸집 붕괴 추정'

13일 점심쯤 경북 구미시 산동의 한 신축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거푸집 등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영광 기자
13일 점심쯤 경북 구미시 산동의 한 신축아파트 건설현장에서 거푸집 등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영광 기자

경북 구미시 산동의 한 아파트 신축현장에서 13일 거푸집 등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1일 광주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 붕괴에 이어 건설현장 안전불감증이 구미에서도 나왔다는 지적이 잇따른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점심시간쯤 건설현장에서 거푸집 등이 무너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고가 났지만 건설현장으로부터 어떤 신고도 접수되지 않아 소방당국은 자체적으로 사고조사를 하지 못하고 있으며, 상황만 파악하고 예의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사 관계자는 "시간을 정확히 추정할 수 없지만 점심시간쯤에 강풍에 의해 무너진 것 같고 인명피해는 없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