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UFC '스팅' 최승우, 3월 27일 터커 루츠와 맞대결 예고

최승우 "이번 경기를 통해 더 성장했다는 것 보여줄 것"

국내 UFC 팬들에게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다.

UFC 페더급 '스팅' 최승우가 오는 3월 27일 열리는 'UFC Fight Night : 블라코비치 vs 라키치'에 출전한다.

상대는 'Top Gun(탑건)' 터커 루츠(미국)로 낙점됐다. 최승우는 공식 발표에 앞서 "이번 경기로 더 성장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최승우는 2021년 옥타곤에서 2승1패를 거둔 바 있다. 유세프 잘랄과 줄리안 에로사를 연이어 잡고 UFC 4연승에 도전한 그는 지난 10월 'UFC Fight Night : 코스타 vs 베토리'에서 알렉스 카세레스를 넘지 못해 연승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그는 "작년 패배를 계기로 마음이 더 단단해졌다"며 "누가 더 간절 한지 옥타곤 위에서 보여줄 것"이라고 각오를 남겼다. 그러면서 "루츠는 터프하고 레슬링의 타이밍이 좋지만 타격에서는 빈틈이 보이고 움직임들이 빠르지는 않은 것 같다"고 분석했다.

2022년 첫 출전 소식을 전한 최승우에게 이번 경기는 재도약을 위한 중요한 발판이 될 전망이다.

최승우가 상대할 '탑 건' 터커 루츠는 옥타곤 2승에 도전한다. 종합격투기 전적 12승2패의 터커는 '데이나 화이트 컨텐더 시리즈' 출신으로 지난해 5월 케빈 아길라를 상대로 성공적인 옥타곤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약 7개월 뒤 벌어진 팻 사바티니와의 맞대결에서 판정패를 당해 연패의 기로에 놓여있다.

한편 이날 메인 이벤트에서는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출신 랭킹 1위 얀 블라코비치(폴란드)가 랭킹 3위 알렉산더 라키치(오스트리아)와 맞대결을 펼친다. '왕의 귀환'을 노리는 블라코비치와 톱 컨텐더 라키치의 양보할 수 없는 한판 승부가 예상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