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M, 9살 연하 회사원 연인과 깜짝 결혼…코로나로 예식은 연기

가수 KCM. 이미지나인컴즈 제공
가수 KCM. 이미지나인컴즈 제공

지난해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뭐하니'를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KCM(본명 강창모)이 9세 연하 회사원 연인과 결혼했다.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13일 "KCM이 평생을 함께할 사람을 만나 결혼했다"며 "최근 양가 가족들만 모인 자리에서 축복 속에 언약식을 했으며 혼인신고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KCM은 지난해 결혼을 결심하고 준비를 해왔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불가피하게 예식이 여러 차례 연기되며 발표도 미뤄지게 됐다"고 양해를 구했다.

이어 "KCM 부부는 홀어머니를 모시기로 하고 경기도 김포에 세 식구가 함께할 보금자리를 마련했다"며 "현재로서는 일정을 확정하기 어려운 상황이지만 많은 분의 축하를 받고 한 분 한 분 대면해 고마운 마음을 전할 수 있는 결혼식 자리를 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고 덧붙였다.

KCM은 "지난해 저의 남은 인생을 함께하고 싶은 한 친구와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며 "팬분들께 가장 먼저 축하받고 싶다"는 편지를 팬카페에 올렸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