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여고생이 보낸 조롱 담긴 위문편지…"눈 열심히 치우세요^^"

"군인 비하, 차라리 쓰질 말지"…분노한 누리꾼들, 해당여고 별점 테러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커뮤니티

한 여고생이 군 장병들이 받는 위문편지에 조롱이 담긴 내용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11일 '군복무 중 받은 위무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친구에게 부탁받아 게시글을 올리게 됐다면서 여고에 다니는 학생이 쓴 위문편지 내용을 공개했다.

성의 없이 반으로 자른 종이엔 "안녕하세요 ○○여고입니다. 추운 날씨에 나라를 위해 힘써서 감사합니다. 군생활 힘드신가요? 그래도 열심히 사세요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아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라고 적혀 있다.

이어 "저도 이제 고3이라 XX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하세요.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사나이로 태어나서 어쩌구(지우래요) 그니까 파이팅~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라고 말했다. 해당 편지는 지난해 12월 30일에 작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왕 쓰는 거 좋게 써주지", "장난이 심하다", "고생하는 군인들한테 너무하다", "군인에 대한 인식이 처참하다", "봉사시간 받았다면 잘 써야지" 등의 댓글을 쓰며 분노했다.

사진=트위터 갈무리
사진=트위터 갈무리

한편 이 편지를 접한 당사자의 반응도 공개됐다. 대부분 다 예쁜 편지지에 좋은 말을 받았는데, 혼자 저런 편지 받아서 의욕도 떨어지고 너무 속상했다고 한다. 차라리 쓰지를 말지. 너무하다"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444
  • 경북 207
  • 전국 7,0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