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송군수 출마 이경기 전 청도부군수 "40년 공직 바탕, 청송을 정상화"

전문 행정이 필요한 시점

이경기 전 청도부군수. 이 전 부군수 제공
이경기 전 청도부군수. 이 전 부군수 제공

"공직 40년의 검증된 정책 능력과 중앙·지방의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로 무너져 가는 청송을 정상화시키겠습니다."

이경기(60) 전 청도부군수가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청송군수 후보로 출마한다. 이 전 부군수는 국민의힘 공천을 받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청송군에서 공직을 시작해 경북도 기업노사지원과장·환경정책과장, 산림자원개발원장, 교육정책관, 청도 부군수 등을 거친 뒤 지방행정 부이사관(3급)으로 퇴임했다.

이 부군수는 "선친이 초등학교 교감으로 은퇴하셨고 저는 청송에서 초·중·고를 나왔다"며 "공직도 청송에서 시작한 만큼 '시작도 청송, 마무리도 청송'이라는 신념으로 고향에서 출사표를 던지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청송이 전문 행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행정은 갈수록 복잡해지고 더더욱 전문성이 요구된다"며 "전문성 없는 추진력은 독단으로 빠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 부군수는 ▷남북 교통 확충 ▷농산물 안정기금 1천억원 조성 ▷4차 산업혁명형 스마트팜복합단지 유치 ▷수익형 관광모델 개발 ▷경북북부교도소 연계 '프리즌 호텔' 추진 ▷복지사각지대 24시간 관리시스템 구축 등의 공약을 내세웠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8일 0시 기준 )

  • 대구 2,285
  • 경북 3,420
  • 전국 55,29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