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 '접종률 정체'에 "백신 의무화해야 접종률 70% 도달"

공화당 지지층 중심으로 퍼진 '접종 거부감'…인구 대비 접종률 62.5%·부스터샷 36.3%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에 모인 시위대가 학생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를 성토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학생과 공공근로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특히 의료 종사자들은 내달 1일까지 부스터샷도 맞아야 한다. 연합뉴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헌팅턴비치에 모인 시위대가 학생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 조치를 성토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는 학생과 공공근로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특히 의료 종사자들은 내달 1일까지 부스터샷도 맞아야 한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대통령직 인수위에서 활동한 보건 전문가가 "미국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으면 접종률 70% 달성도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지키얼 이매뉴얼 펜실베이니아대학 교수는 9일(현지시간) NBC방송에서 "우리는 강제명령 없이는 미국 인구의 70%, 80%, 또는 90% 접종률에 절대 도달할 수 없을 것"이라고 인터뷰했다.

이매뉴얼 교수는 앞서 바이든 대통령의 인수위에서 코로나19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그는 "인구의 90% 백신 접종율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가 최선의 수단"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미국인 가운데 적지 않은 이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거부감을 나타내고 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날 현재 미국의 백신 접종 완료율은 인구 대비 62.5%다. 부스터샷 접종률은 36.3%에 불과하다.

백신 물량은 넘쳐나지만 공화당 지지층을 중심으로 강한 거부감을 보이는 것이 접종률 정체의 원인으로 꼽힌다.

그런 만큼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는다면 접종률을 올릴 수 없고 추가 확산을 막는 데도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다.

이매뉴얼 교수는 백신 접종이 감염자들의 입원과 사망을 매우 줄일 수 있다면서 "사람들이 접종할 수 있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의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대한 접종 의무화와 관련해선 "유감스럽게도 많은 일선 노동자들이 코로나19로 사망하고 작업 현장에서 감염되고 있다"며 "그들은 보호가 필요하다. 접종 의무화는 매우 합리적인 보호책"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4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브록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주민들이 타고 온 차량이 검사소 앞에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날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8만2천549명으로 집계됐다. 한 국가에서 1일 확진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전 세계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비상인 가운데 4일(현지시간) 매사추세츠주 브록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주민들이 타고 온 차량이 검사소 앞에 길게 줄지어 서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날 미국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08만2천549명으로 집계됐다. 한 국가에서 1일 확진자 수가 100만 명을 넘어선 것은 전 세계를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481
  • 경북 848
  • 전국 9,9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