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히 달라진 美 폼페이오 전 장관…6개월 만에 40kg 감량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58)전 국무장관이 최근 40kg가량의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사진 트위터 Kaitain_US 캡처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58)전 국무장관이 최근 40kg가량의 체중을 감량했다고 밝혔다. 사진 트위터 Kaitain_US 캡처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시절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거치면서 정권 실세로 꼽히던 마이크 폼페이오(58) 전 국무장관이 최근 체중을 40kg가량 감량했다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현재 공화당의 차기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6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는 현역시절 키 180cm에 몸무게 120kg 안팍으로 건장했던 폼페이오 전 장관의 다이어트 동기와 그 비결을 보도했다. 지난해 1월 퇴임한 폼페이오는 퇴임 5개월 만인 지난해 6월 14일 인생 최고 몸무게인 136kg을 찍고는 놀라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그는 다음날 부인에게 "오늘이 바로 그날"이라며 다이어트 선언을 하고는 집 지하실 체육관에 덤벨과 일립티컬(러닝머신과 자전거의 혼합형태 기구)를 들이고 운동을 시작했다.

폼페이오는 "주 5~6회, 회당 30분 정도 운동했다"며 "트레이너나 영양사의 도움 없이 혼자 감량했다"고 말했다. 운동과 식단 조절을 병행한 끝에 그는 6개월 만에 40.8kg을 감량하는 쾌거를 이뤘다.

미국 육군사관학교인 웨스트 포인트를 나와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한 그는 다이어트 기간 동안 엄격하게 관리했던 자신의 젊은 날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았다고 한다.

폼페이오는 "2010년 캔자스 하원의원으로 처음 당선될 때 몸무게로 돌아갔다"며 "살 빼는 것은 평생의 싸움이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난 11년 동안 대략 45kg 가량이 쪘는데 이 기간 동안 오래된 발 질병을 살 뺄 수 없는 핑계로 이용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또 그는 한창 일할 때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시럽 뿌린 핫케이크와 치즈버거 등을 즐겨 먹었다고 했다.

하지만 다이어트에 성공한 그는 이제 계란 흰자와 칠면조 등 저탄수화물 저칼로리 위주의 건강한 식단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 가족이 이탈리아계라 파스타, 빵, 치즈, 디저트를 한 자리에 모아놓고 식사하는 것을 즐긴다. 여전히 내 친구들과 가족들은 그런 식사를 즐길 것이다. 내가 그 자리에서 '나는 샐러드를 먹을게'라고 하는 것만 빼면"이라고 말하며 웃었다.

한편 현역 시절과 달리 핼쑥해진 모습의 그를 보고 일부 매체들은 한 때 그의 건강 상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냐 암에 걸린 것이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폼페이오는 "그런 글들은 상당히 불쾌하고 정확하지도 않다"며 "아무도 나에게 전화해서 어떻게 된 것이냐고 물어보지 않았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