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다다' 손님에게 돌진한 물소…순식간에 쑥대밭 된 중국 음식점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의 한 식당에 물소가 난입해 식당 손님 중 한 명이었던 남성을 들이받았다. 사진 유튜브 Awet Wedi Teklu 캡처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의 한 식당에 물소가 난입해 식당 손님 중 한 명이었던 남성을 들이받았다. 사진 유튜브 Awet Wedi Teklu 캡처

중국의 한 식당에 물소가 난입해 가게 안에 있던 남성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5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이 사건은 지난해 12월 31일 중국 장쑤성 타이저우의 한 식당에서 일어났다.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보면 가게 안에는 두 명의 남성이 서 있었는데 느닷없이 물소 한 마리가 나타나 그 중 한 명을 향해 돌진했다.

물소에 뿔에 부딪힌 남성은 공중으로 들어올려졌다 그대로 바닥으로 내던져졌다. 가까스로 사고를 면한 다른 남성도 놀라 어쩔 줄을 몰라했다.

하지만 재빨리 물소에 부딪힌 친구를 데리고 옆 방으로 도망쳤다.

이후에도 물소는 얼마 동안 흥분한 채로 식당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며 테이블과 의자 등을 들이받고 가게를 쑥대밭으로 만들었다.

그러더니 몇 초간 문 밖을 응시 한 후 이내 자신이 들어왔던 문으로 다시 빠져나갔다.

데일리 메일은 "해당 물소는 입에 밧줄이 묶인 상태였으며 도살되기 직전 정육점에서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물소가 사라진 뒤 남성들은 식당 밖으로 나와 사람들에게 도움을 청했다. 물소에게 부딪힌 남성은 다리에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