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아트피아, 100억 들여 내부 리모델링…10월 마무리

수성아트피아 전경. 수성아트피아 제공
수성아트피아 전경. 수성아트피아 제공

수성아트피아가 개관 15년 만에 100억원을 들여 내부 리모델링에 들어갔다. 지난 1일부터 공사에 들어가 10월에 준공될 예정이다. 공사기간에 시설 전체가 휴관에 들어간다. 다만 주민 호응이 높은 프로그램은 수성구 내 문화시설과 야외 공간, 온라인 등을 통해 이어갈 예정이다.

2007년 개관한 수성아트피아는 그간 무대시설과 공간 노후화, 낮은 에너지효율에 따른 이용객 불편 등의 개선 요구를 들어왔다. 수성아트피아는 향후 ▷아날로그 방식의 노후된 무대기계, 조명, 음향시설 전면교체 ▷로비, 전시실, 예술아카데미 등 내부공간 재정비 ▷냉난방 설비의 공조구역 분리를 통한 에너지 효율 극대화 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주민들의 호응이 높았던 마티네 시리즈를 비롯해 ▷지역 예술인 공연 ▷예술이론 특강 ▷청년예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수성르네상스 프로젝트 ▷소년소녀합창단 및 청소년오케스트라 운영 ▷지역작가 온라인 전시 등은 올해도 이어간다.

김대권 수성구청장은 "수성아트피아의 대대적인 시설 개선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보다 만족도 높은 문화예술 향유 기회를 제공하고, 문화예술인들에게도 최고의 무대를 제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9일 0시 기준 )

  • 대구 7,151
  • 경북 5,898
  • 전국 149,897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