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에 난 점 이상해요"…눈썰미 좋은 한국계 예비의대생 덕에 목숨 건진 하키 직원

지난해 10월 24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경기를 보러 간 나디아 포포비치(22,좌)가 밴쿠버 장비 매니저 브라이언 해밀턴(우)의 목덜미에 난 점을 보고 종양임을 알려줬다. 사진 트위터 drhockeypodcast 캡처
지난해 10월 24일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아이스하키 경기를 보러 간 나디아 포포비치(22,좌)가 밴쿠버 장비 매니저 브라이언 해밀턴(우)의 목덜미에 난 점을 보고 종양임을 알려줬다. 사진 트위터 drhockeypodcast 캡처

미국에서 아이스하키 경기를 관람하던 한 한국계 예비 의대생이 예사로운 눈썰미로 하키팀 직원의 목숨을 살린 사연이 전해졌다.

3일(현지시각) NBC뉴스,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24일 나디아 포포비치(22)는 워싱턴주 시애틀에서 열린 '시애틀 크라켄'과 '밴쿠버 캐넉스'의 경기를 보러 갔다.

하지만 경기보다 그의 눈길을 끈 건 다름아닌 밴쿠버의 장비 매니저 브라이언 해밀턴의 목덜미였다.

밴쿠버의 벤치 바로 뒤쪽 관중석에 앉아있던 포포비치는 해밀턴의 목에 난 작은 점이 심상치 않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작지만 불규칙한 점의 모양이 그가 과거 병원에서 자원봉사를 하며 배운 피부암의 증상과 유사했기 때문.

하지만 시끄러운 경기장 탓에 직접 대화를 할 수 없었던 그는 경기가 끝날 무렵 휴대전화에 "목 뒤에 있는 점이 암일 수 있으니 꼭 의사를 찾아가보라"는 메시지를 띄워 해밀턴에게 보여줬다.

해밀턴이 메시지의 내용을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점(mole)과 암(cancer), 의사(doctor)라는 단어는 붉은 색으로 강조하기까지 했다.

이에 그날 저녁 해밀턴은 정밀검사를 받으러 병원으로 향했고 악성 흑색종 2기라는 진단을 받게 됐다. 다행히 포포비치의 메시지로 암을 조기 발견한 덕에 해밀턴은 현재 치료를 받고 완치된 상태라고 한다.

이후 해밀턴은 지난 1일 밴쿠버 구단의 공식 트위터에 "내 삶을 바꾼 특별한 사람을 찾고 있다"며 감사함을 표하는 글을 올리며 포포비치를 찾아 나섰다. 이윽고 몇 시간 뒤 경기를 보러온 포포비치와 경기장에서 재회하게 된 해밀턴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또 밴쿠버 구단과 시애틀 구단은 예비의대생인 포포비치에게 1만 달러(한화 약 1천 200만원)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포포비치는 "의대 진학 전 값을 매길 수 없는 경험을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인 어머니와 루마니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것으로 알려진 포포비치는 19세에 워싱턴대를 졸업한 후 올해 의대에 진학할 예정이라고 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