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무임승차 남성의 최후…개찰구 뛰어넘다 머리 부딪쳐 숨져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퀸스의 포레스트 힐스-71애비뉴 지하철역에서 크리스토퍼 데 라 크루즈(28)가 무임승차를 하기 위해 회전식 개찰구를 뛰어넘으려다 넘어져 사망했다. 사진 트위터 SchengenStory 캡처
지난 2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퀸스의 포레스트 힐스-71애비뉴 지하철역에서 크리스토퍼 데 라 크루즈(28)가 무임승차를 하기 위해 회전식 개찰구를 뛰어넘으려다 넘어져 사망했다. 사진 트위터 SchengenStory 캡처

미국 뉴욕의 한 지하철역에서 무임승차를 시도하던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지하철의 회전식 개찰구를 뛰어넘으려다 넘어지면서 목뼈가 부러져 그 자리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현지시각)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전 6시 30분쯤 뉴욕 퀸스의 포레스트 힐스-71 애비뉴 역에서 벌어졌다.

사망자인 크리스토퍼 데 라 크루즈(28)는 2.75달러(한화 약 3천 280원)의 요금을 아끼기 위해 지하철에 설치된 회전식 개찰구를 뛰어넘으려 했다.

공개된 CCTV 영상을 보면 백팩을 맨 그는 술을 먹은 듯 비틀거리며 개찰구를 넘기 위해 몇 번이나 시도한다. 그러던 중 결국 개찰구 봉에 부딪쳐 몸에 균형을 잃고 넘어지는데 이때 하필 머리가 먼저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변을 당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바닥에 쓰러져 있는 크루즈를 살펴봤으나 그는 이미 숨을 거둔 뒤였다.

크루즈는 현장에서 사망 선고를 받았으며 경찰은 그가 목이 부러져 사망한 것이라 추정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정확한 그의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크루즈의 아버지인 호세 드 라 크루즈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가 무슨 할 말이 있겠는가. 그가 실수를 저지른 것이다"라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한편, 그에게는 이제 4살 된 아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