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환 삼익THK 회장, ‘계명더하기 장학기금’ 5억원 쾌척

진영환(왼쪽) 삼익THK㈜ 회장이 신일희 계명대 총장에게 장학기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계명대 제공

진영환 삼익THK㈜ 회장이 계명대에 장학금 5억원을 기부했다. 계명대는 매칭장학기금 5억원을 더해 총 10억원의 장학기금을 마련, 학생들을 위해 '삼익THK장학금'으로 운용할 예정이다.

지난달 30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본관에서 열린 장학기금 전달식에는 진 회장과 임원진, 신일희 계명대 총장과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앞서 진 회장은 2019년 5월 사회공동체 구현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계명대로부터 명예사회학박사 학위를 받는 등 오래전부터 계명대와의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진 회장은 "대학의 성장은 지역의 발전과 직결된다. 대학에서 배출한 인재들이 지역사회와 경제를 이끌어 가는 원동력이 되기 때문에 미래의 인재들을 위한 투자라고 생각한다"며 모두가 어렵고 힘들지만 위기를 함께 이겨 낸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부 의사를 전했다.

이에 신 총장은 "기업을 운영하시면서 어려움도 많으실 텐데 이렇게 거금을 희사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미래를 이끌어가고, 사회에서 꼭 필요로 하는 인재 배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계명대는 2021년도 8월부터 5천만원 이상 장학기금을 기부한 기부자의 뜻을 기려, 기부금액에 100% 매칭자금을 더해 기부자 명의의 장학기금으로 명명하는 '계명더하기' 장학기금 모금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8월 계명대 토목공학전공 권오균 교수가 기부한 1억원에 매칭자금 1억원을 더한 2억원의 '계명더하기 장학기금'을 시작으로 교직원, 동문, 기업인 등이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