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년월일 다른 쌍둥이?…15분 차로 2021년생과 2022년생으로 갈려

미국에서 2022년 새해 첫날을 기준으로 15분 차로 태어나 생년월일이 다른 쌍둥이가 태어났다. 사진 트위터 NMCInspires 캡처
미국에서 2022년 새해 첫날을 기준으로 15분 차로 태어나 생년월일이 다른 쌍둥이가 태어났다. 사진 트위터 NMCInspires 캡처

미국에서 생년월일이 다른 쌍둥이가 탄생했다. 이들은 각각 2022년 새해 첫날 자정을 기준으로 15분 차이로 태어나면서 출생일은 물론 출생연도까지 다르게 기록됐다.

2일(현지시각) 피플지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31일 밤 11시 45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나티비다드 메디컬센터에서 쌍둥이 중 첫째인 알프레도 안토니오 트루피요가 태어났다. 이로부터 15분 뒤인 1월 1일 자정에 맞춰 둘째 아일린 욜란다 트루히요가 세상의 빛을 봤다.

이로 인해 첫째 알프레도의 생일은 2021년 12월 31일, 둘째 아일린의 생일은 2022년 1월1일이 됐다.

엄마 파티마 마드리갈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쌍둥이의 생일이 다를 줄은 상상도 못했다"며 "또 둘째가 1월 1일 자정에 딱 맞춰 태어난 것도 신기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아들인 첫째 알프레도는 2.74kg으로, 딸인 둘째 아일린은 2.66kg으로 건강하게 태어났다고 한다.

나티비다드 메디컬센터의 아나 아브릴 아리아스 의사는 "이번 쌍둥이의 출산은 의사인 나에게도 특별한 기억이 될 것 같다"며 "작은 천사들을 2021년과 2022년 두 연도에 걸쳐 안전하게 태어나도록 도운 일은 정말 의미 있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같은 날 우리나라에서도 세쌍둥이의 탄생소식이 전해졌다. 아기들의 부모는 자연임신이 어려워 시험관 시술을 받던 중 세쌍둥이를 가지게 됐으며, 임신 33주째인 지난 1월 1일 조기진통이 있어 제왕절개 수술을 통해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출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들은 모두 건강한 상태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