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년 쉰 후지산' 日 지질학자들 거듭 분화 예고 "당장 올해 폭발 가능"

일본 시즈오카현 고텐바시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눈덮인 후지산 정상부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시즈오카현 고텐바시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과 눈덮인 후지산 정상부가 대조를 이루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가장 높은 산인 후지산이 올해 폭발할 수 있다는 일본 지진학자들의 경고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300년간 별다른 화산 활동을 보이지 않았던 후지산이 가까운 장래에 분화가 시작될 수 있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당장 올해 폭발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1일 일본 시사주간지 아에라에 따르면 나가오 도시야스 도카이대 해양연구소 객원교수는 "지난해 12월 이후 후지산 주변으로 지진 활동이 계속해서 활발해지고 있다"며 "조만간 후지산 분화가 일어나도 이상할 게 없는 상황으로, 올해 발생할 가능성도 제로(0)는 아니다"고 했다.

이어 "후지산은 300년간 분화가 일어나지 않아 내부에 강력한 힘이 축적돼 있다"며 "가까운 장래에 분화하는 것은 화산학자 100명 중 100명이 동의하는 대목"이라고도 했다.

지난달 3일 오전 후지산이 있는 야마나시현 등에서 연이어 지진이 발생한 것과 관련, 일본 정부는 "관련이 없다"고 했으나 전문가들의 진단은 이와 다르다고 아에라 교수는 지적했다.

앞서 지난달 3일 오전 6시 37분쯤 야마나시현 동부 후지고코에서 규모 4.8의 지진이 일어났다. 이어 오전 9시 28분에는 와카야마현 기이스이도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하기도 했다.

시마무라 히데키 무사시노가쿠인대학 특임교수는 "야마나시현 동부에서 발생한 지진은 후지산 마그마의 유동 때문에 일어난 것"이라며 "화산 폭발이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고 했다.

3일 오전 9시 28분께 와카야마현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영향으로 고보(御坊) 시청 건물 유리창에 금이 가 있다. 이날 일본에서는 약 3시간 간격으로 규모 5 안팎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9시 28분께 와카야마현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 영향으로 고보(御坊) 시청 건물 유리창에 금이 가 있다. 이날 일본에서는 약 3시간 간격으로 규모 5 안팎의 지진이 잇따라 발생했다. 연합뉴스

후지산의 가장 마지막 분화는 1707년 12월 16일이다. 당시 문헌을 살펴보면 도쿄에는 분화 후 2시간 만에 화산재가 내려앉기 시작했고, 약 2주에 걸쳐 2㎝ 두께로 쌓였다고 전해진다.

현재 후지산 지하 20㎞ 지점에는 마그마가 대량으로 고여있는 '마그마류(溜)'가 있다. 마그마가 움직이면 마그마류 상부인 지하 15㎞ 지점에서 '저주파 지진'이 발생하고, 이를 통해 마그마의 유동성이 더 높아지면 강력한 진동의 '고주파 지진'이 일어난다. 이것이 더 심해지면 지상에서까지 진동을 느낄 수 있는 지진으로 발전한다.

가마타 히로키 교토대학 명예교수는 "동일본 대지진 4일 후에 일어난 후지산 직하 지진을 통해 마그마류의 천장은 이미 무너진 것으로 볼 수 있다"며 "현재 상태에서 대지진이 일어나 후지산 지하 마그마류가 크게 흔들리면, 분화를 촉발하는 방아쇠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