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내 간이검사서 양성…비행기 화장실에 5시간 자가 격리한 美 여교사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교사로 일하는 마리사 포티에오는 비행기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간이 항원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확인 한 후 5시간 동안 스스로를 화장실에 격리시켰다. 사진 틱톡 marisaefotieo 캡쳐
지난 20일(현지시각)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교사로 일하는 마리사 포티에오는 비행기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간이 항원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확인 한 후 5시간 동안 스스로를 화장실에 격리시켰다. 사진 틱톡 marisaefotieo 캡쳐

미국의 한 여성이 기내에서 실시한 간이 코로나19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자 스스로를 5시간 동안 비행기 화장실에 가둬 승객을 보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30일(현지시각) 영국 BBC, 미국 캔자스시티 스타 등 외신에 따르면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교사로 일하는 마리사 포티에오는 올 연말을 스위스에서 보내기 위해 지난 20일 시카고에서 경유지인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로 향하는 아이슬란드에어 여객기에 탑승했다.

그는 비행기 탑승 전 이미 두 차례에 걸친 유전자 증폭(PCR)검사를 실시해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하지만 비행기에 올라탄 뒤 포티에오는 자꾸만 목이 따끔거리며 타는 듯한 증상을 느꼈다고 한다.

이에 그는 화장실로 이동해 휴대하고 있던 코로나19 간이 항원 검사 키트로 검사를 실시했고 그 결과 양성 결과를 확인하게 됐다. 결과를 알게 된 포티에오는 그 즉시 스스로를 화장실에 격리시키겠다고 승무원에게 알렸다.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화장실에서 5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사실이 믿을 수 없었지만 해야할 일은 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기내에 있던 150명 가량의 사람들을 감염시킬지 모른다는 것이 나의 가장 큰 두려움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포티에오가 화장실에서 자가 격리를 하는 동안 승무원들은 그에게 음식과 마실 것을 가져다주고 그의 건강을 수시로 확인했다고 한다.

또 그는 자신이 화장실에서 격리하고 있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틱톡으로 공유하기도 했다. 영상 속 포티에오는 여러 개의 마스크를 겹쳐 쓴 채 좁은 화장실에 갇혀있었지만 밝은 기색을 잃지 않은 모습이었다.

해당 영상은 31일(한국시간) 오전 기준 44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포티에오는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에 도착하자마자 다시 실시한 PCR검사에서 결국 양성판정을 받고 현재 아이슬란드의 한 적십자사 호텔에 격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