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무슨 잘못했길래?…사진 목에 걸고 거리 행진까지

지난 28일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 징시(靖西) 당국은 코로나19 방역을 위반한 범죄자 4명에게 본인 사진과 이름이 부착된 팻말을 목에 걸고 거리를 행진하도록 하는 공개망신 주기 처벌을 내렸다. 사진 웨이보 mj微风 캡처
지난 28일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 징시(靖西) 당국은 코로나19 방역을 위반한 범죄자 4명에게 본인 사진과 이름이 부착된 팻말을 목에 걸고 거리를 행진하도록 하는 공개망신 주기 처벌을 내렸다. 사진 웨이보 mj微风 캡처

중국의 한 지방 당국이 코로나19 방역 규정을 어긴 사람들에게 자신의 사진을 목에 걸고 거리를 행진케 하는 등의 공개 망신을 주는 처벌을 내려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8일 중국 남부 광시좡족자치구 징시(靖西) 당국은 코로나19 방역을 위반한 범죄자 4명에게 전신 방호복을 입은 채 본인 사진과 이름이 부착된 팻말을 목에 걸고 거리를 행진하도록 시켰다.

중국인 2명과 베트남인 2명으로 알려진 이들은 베트남에서 중국으로 차를 타고 밀입국을 시도하다 붙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이중 베트남인 한 명이 코로나에 확진된 상태였다.

중국은 현재 내년 2월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통제하고 해외 입국자는 일정 격리기간를 가지도록 하고 있는데 이들은 이를 지키지 않아 불법입국 및 방역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SNS를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이들은 이날 각각 방호복을 입은 경찰 2명에 의해 붙잡힌 채 거리를 끌려다녔고 이들의 주변은 무장경찰로 둘러싸여 있었다. 또 당국 관계자는 이들을 세워놓고 연설을 하기도 했다. 시민들은 이를 모두 지켜봤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들의 거주지 주변에 신상정보와 사진이 포함된 벽보를 붙이고 담벼락에는 '밀입국을 도운 집'이라고 표시하기까지 했다.

한편, 당국의 이같은 처벌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중국의 관련법 위반이라 주장하는 이들도 있었다. 문화대혁명(1966~1976년) 당시 공공연하게 벌어졌던 공개 망신 주기식 처벌은 1980년대 이후 중국 사법당국에 의해 금지돼 왔다는 것이 이유였다.

중국 매체를 비롯한 외신에서도 징시 당국의 이번 처벌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냈다. 중국 매체 신경보는 "두 번 다시 일어나선 안될 법치 위반 행위"라고 했고 영국 매체 BBC는 "공개망신 주기는 문화대혁명 당시 흔했지만 지금은 굉장히 드물다. 이런 방식을 많은 이들이 지지한다는게 더 무섭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징시 당국은 "이번 처벌이 정부 규정에 따른 적절한 조치였다"는 입장을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