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대를 안대·깔창·걸레로 쓰는 남자

美 위생용품 브랜드, 중국서 내보낸 부적절한 광고로 뭇매

29일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미국의 위생용품 브랜드인 코텍스가 틱톡에 남성이 생리대를 안대로, 걸레로, 깔창으로 사용하는 모습을 담은 홍보 영상을 올려 비난을 받았다. 사진 웨이보 财经网 캡처
29일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미국의 위생용품 브랜드인 코텍스가 틱톡에 남성이 생리대를 안대로, 걸레로, 깔창으로 사용하는 모습을 담은 홍보 영상을 올려 비난을 받았다. 사진 웨이보 财经网 캡처

미국의 한 여성 위생용품 브랜드가 중국에서 내보낸 부적절한 광고 때문에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29일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최근 중국에서 미국 생활용품 제조업체 '킴벌리 클라크'가 만든 여성 위생용품 브랜드인 '코텍스'가 틱톡에 제품 홍보 영상을 올렸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홍보 영상 속 등장한 남성은 "잠들기에 조명이 너무 밝으면 안대로 사용할 수 있다. 너무 부드럽다"며 해당 브랜드의 생리대를 수면 안대로 사용했다.

또 그는 생리대를 엎질러진 물을 닦는 걸레로, 신발 깔창 대용으로 사용하며 만족하는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해당 영상을 접한 중국의 네티즌들은 "이제부터 코텍스를 사지 않겠다" "고객층을 남성까지 확대하려는 거냐" "여성을 전혀 존중하지 않는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코텍스 측은 지난 28일 웨이보를 통해 "해당 영상은 마케팅업체가 회사 승인을 받지 않고 만들어 배포한 것"이라면서도 "영상 내용에 대해 사과한다. 대행업체를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실수"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해당 영상을 즉시 삭제했고 다시는 유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후 코텍스는 생리대에서 벌레 알이 나왔다는 주장이 웨이보를 통해 일면서 또 한번 논란에 휩싸이게 됐다.

이에 코텍스 측은 "우리 제품은 국가 위생 표준에 따른 엄격한 관리 시스템 하에 생산된다"며 "벌레와 벌레 알이 이 환경에서는 생존할 수 없다. 제3자 기관을 통해 조사를 실시해 빠른 시일 내 결과를 공개하겠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19일 0시 기준 )

  • 대구 1,462
  • 경북 1,921
  • 전국 28,13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