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시즌 8번째 '킹 오브 더 매치' 살라 턱밑까지 쫓아왔다

사우샘프턴 상대 페널티킥 유도로 승점 추가 기여…리그 5경기 연속골 도전은 실패

사우샘프턴-토트넘 경기 '킹 오브 더 매치' 선정된 손흥민. EPL 홈페이지 캡처
사우샘프턴-토트넘 경기 '킹 오브 더 매치' 선정된 손흥민. EPL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29·토트넘 홋스퍼)이 경기 최우수선수에 해당하는 '킹 오브 더 매치'에 또 선정됐다. 이번 시즌 8번째. 9차례 이름을 올린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에 이어 두 번째로 많다.

손흥민은 29일(한국시간) 사우샘프턴과의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가 끝난 뒤 리그 공식 홈페이지에서 진행된 '킹 오브 더 매치' 투표 1위에 올랐다.

이날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정규리그 5경기 연속득점을 올리진 못했지만, 0-1로 끌려가던 전반 39분 상대 수비수 모하메드 살리수에게서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토트넘이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을 추가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1만7천여 명이 참여한 투표에서 손흥민은 46.5%의 지지를 얻어 사우샘프턴 골키퍼 프레이저 포스터(21.5%)와 동료 해리 케인(16.1%) 등을 제치고 '킹 오브 더 매치'로 선정돼 활약을 인정 받았다.

29일(한국시간)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토트넘 대 사우샘프턴 경기.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한국시간) 2021-2022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20라운드 토트넘 대 사우샘프턴 경기. 손흥민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토트넘은 수적 우세 속 역전골을 넣지 못하며 승점 1을 나눠 갖는 데 만족해야 했다.
사우샘프턴(9개)보다 두 배 넘게 많은 21개의 슈팅을 퍼부었고 이 중 11개가 유효 슈팅이었으나 끝내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토트넘은 정규리그 7경기 무패(4승 3무)를 이어갔지만 순위는 5위에서 6위(승점 30)로 한 계단 떨어졌다.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8.1점을 메겼다. 손흥민은 스카이스포츠 평점에서는 7점으로, 케인(8점)에 이어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8월 12일 0시 기준 )

  • 대구 5,816
  • 경북 6,663
  • 전국 128,714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