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샤브샤브서 콘돔 나왔다…그 전말은?

지난 18일(현지시각) 중국 쓰촨성에 있는 한 식당의 샤브샤브에서 콘돔이 나왔다는 주장을 한 후모씨(33)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해당 식당 측이 공개한 실험 영상. 사진 웨이보 캡처
지난 18일(현지시각) 중국 쓰촨성에 있는 한 식당의 샤브샤브에서 콘돔이 나왔다는 주장을 한 후모씨(33)의 주장을 반박하기 위해 해당 식당 측이 공개한 실험 영상. 사진 웨이보 캡처

최근 중국의 한 식당에 '판매한 샤브샤브에서 콘돔이 나왔다'는 항의가 제기됐다. 하지만 이는 음식값에 불만을 품은 고객이 벌인 자작극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27일(현지시각) 중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8일 중국 쓰촨성 러산시의 한 식당에서 친구와 함께 샤브샤브를 먹던 남성 후모씨(33)는 샤브샤브에서 남성용 피임기구인 콘돔이 나왔다며 관련 사진과 동영상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공개했다.

그는 "음식을 먹던 중 미끌미끌한 식감을 느껴 입 안에 있던 이물질을 뱉었다"며 "사용한 흔적이 있는 콘돔처럼 보였다. 한참 동안 (콘돔을) 씹었다는 생각에 화가 난다"고 했다.

하지만 식당 측은 "음식 관리를 철저히 하기 때문에 이 같은 실수는 있을 수 없다"며 후씨의 항의를 반박했다.

또 식당 측은 후씨의 말이 거짓이라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 샤브샤브에 동일한 콘돔을 넣고 끓이는 실험 영상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후씨가 식당에서 2시간 정도 식사를 했는데 같은 조건에서 실험을 한 결과 콘돔이 부풀어 오르면서 부피가 커졌다"며 "이 정도 크기의 이물질을 우리가 못 봤을 리 없다"고 항변했다.

이와 관련된 논란이 확산되자 관할 공안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그 결과 공안당국은 "후씨가 벌인 자작극"이라는 결론을 냈다.

조사과정에서 후씨는 앞서 한 차례 해당 식당을 방문한 적이 있었는데 당시 음식값에 불만을 품고서 이 같은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후씨는 결국 14일 간의 행정구류 처벌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식당 측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식당 이미지가 크게 실추됐고 매출도 급락했다"며 후씨가 사태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목소리 높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