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1월 대구서 시작하는 유료 자율주행차 미리 타보니

운전자 개입 없는 레벨 3~4 수준, 교통 취약지역서 대중교통 대신할 가능성 제시
일반차량 운전자 인식 부족한 탓에 위협운전 하기도, 급정거 상황도 생겨
“자율주행차는 꼭 필요한 미래 운송수단, 자율주행차 배려 확산돼야”

대구 테크노폴리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매일신문 채원영 기자가 소형 SUV 코나 자율주행차를 뒷 자석에서 시승하고 있다. 김태형 선임 기자 thk@imaeil.com
대구 테크노폴리스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에서 매일신문 채원영 기자가 소형 SUV 코나 자율주행차를 뒷 자석에서 시승하고 있다. 김태형 선임 기자 thk@imaeil.com

내년 1월부터 대구에서 일반인도 돈을 내고 자율주행차를 탈 수 있게 된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승하차 정류장을 설정하고 호출하면 회당 3천원 안팎의 요금을 내고 대중교통처럼 자율주행차를 이용할 수 있다.

시민을 만나기 위해 막바지 준비에 한창인 자율주행차를 지난 23일 달성군 대구경북과학기술원(DGIST) 인근에서 미리 타봤다.

자율주행차를 이용한 유료 운행은 관련 법에 따라 지정된 시범운행지구에서만 허용된다. 대구 테크노폴리스와 국가산단 일대는 지난해 연말 국토교통부로부터 지구 지정을 받았다.

곧 시작될 서비스 실증 사업자는 'DGIST~대구과학관~유가읍 금리~DGIST' 노선 약 7.2㎞ 구간 운행을 맡은 소네트와 '포산공원~옥녀봉사거리~유가사사거리~중리사거리'노선 약 4.3㎞를 담당하는 에스더블유엠이다.

기자는 소네트 차량 코나를 타고 약 25분간 지정 노선을 주행했다.

자율주행차 코나는 외관 지붕 등 차량 일부에 라이다 센서가 달려 있는 것을 제외하고는 보통 차량과 비슷했다.

다만 내부는 달랐다. 'ROBOTAXI'라는 제목이 표시된 디스플레이는 센서를 통해 수집한 교통정보를 집약해 실시간으로 송출했다. 노란색, 초록색, 빨간색 등으로 차량의 주행 경로를 세분화해 나타냈다. 다른 차나 적치물 등 장애물도 바로 화면에 나타났다.

디지스트를 출발한 자율주행차는 설정한 속도 내에서 천천히 주행을 시작했다. 핸들, 엑셀, 브레이크는 저절로 움직였다. 운전석과 조수석에 안전관리자가 탑승했지만 전혀 개입이 없었다.

갓길에 불법 주정차한 차량을 만나면 천천히 속도를 줄였다가 피해가거나, 잠시 정차한 뒤 안전한 상황이 되면 'GO' 버튼을 눌러 다시 주행을 시작했다.

점멸신호 구간에서는 일단 정차한 뒤 지나가는 차량이 없으면 주행을 재개했다. 법적으로 자율주행이 불가능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안전관리자가 차량을 수동 모드로 전환해 직접 운전했다.

이번 자율주행차는 미국 자동차 공학회가 정의한 6단계 중 레벨3 또는 레벨4 수준으로 중상위 수준이다. 조건부 자율주행으로 불리는 레벨3와 고등 자율주행 단계인 레벨4는 대부분의 상황에서 운전자의 개입이 필요하지 않다.

다만 자율주행차에 대한 인식이 현저히 부족한 탓에 차량 뒷유리에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중임을 알리는 문구를 부착했음에도, 일반차량들이 경적을 울리며 위협운전하거나 급히 추월해 가기도 했다.

외부 위험을 미리 회피하기 때문에 탑승자가 급정거로 느낄 만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안전관리원 역할을 맡아 운전석에 탑승한 차관호 소네트 연구원은 "자율주행차 실증은 이제 시작단계이기 때문에 더욱 많은 발전이 필요하다"며 "이번 실증으로 자율주행차에 대한 일반차량의 인식과 배려도 확산되면 좋겠다"고 했다.

차 연구원은 이어 "왜 자율주행차가 필요하냐는 질문도 있다"며 "자율주행차는 안전성은 물론이고 교통 취약지역에서 대중교통 역할을 대신할 수 있어 꼭 필요한 미래 운송수단"이라고 했다.

실제로 이번 노선에 포함된 유가읍 금리 구간은 시내버스가 지나지 않아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는 지역이다. 자율주행차가 교통 편의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소네트와 에스더블유엠은 내달 본격적인 자율주행차 운행에 앞서 애플리케이션 등 결제수단 개발과 정류장 위치 조정을 최종 확정한 뒤 일반인을 대상으로 실증을 시작한다.

대구시 미래형자동차과 관계자는 "이번 실증을 시작으로 내년 수성알파시티 등에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 구간을 점차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1,316
  • 경북 1,663
  • 전국 23,46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