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령한 1700억으로 비트코인 구매한 日직원… 발생한 차익 400억의 행방은?

사진과 기사내용은 무관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내용은 무관함.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일본의 한 회사원이 약 1천 700억 원의 회삿돈을 횡령하고는 추적을 피하기 위해 비트코인을 구매했으나 결국 덜미를 붙잡혔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그가 사들인 비트코인이 6개월 만에 무려 386억 원에 달하는 차익을 만들어 낸 것으로 전해졌다.

21일 TV 아사히 등 외신에 따르면 소니 자회사인 소니라이프의 직원 레이 이시이(32)는 지난 5월 회삿돈 170억엔(한화 약 1천 775억 원)을 횡령했다.

그는 "상사가 승인했다"며 이 돈을 자기 명의의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한 은행계좌로 보냈고 비트코인 3천 879개를 구매하는데 이를 모두 사용했다.

지난달 29일 일본 경찰이 이시이를 체포했고 그가 산 비트코인은 캘리포니아주의 법률에 따라 미국 FBI의 암호화폐 지갑으로 옮겨졌다.

압수된 비트코인의 현재 가격은 약 207억엔(한화 약 2천 158억 원)으로 6개월간 무려 37억엔(한화 385억 원)에 달하는 차익이 발생했다.

이시이는 조사 초반 범죄사실을 부인하다가 비트코인이 압수되고 나서야 "큰 돈을 원했다. 비트코인으로 바꾸면 찾을 수 없을 줄 알았다"고 털어놨다고 한다.

한편, 이시이가 발생시킨 차익의 행방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결정된 사항이 없다. 일본 경찰에 따르면 소니라이프의 횡령 피해액 170억엔은 모두 반환될 예정이지만 비트코인의 경우 미국 FBI가 압수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91
  • 경북 200
  • 전국 3,42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