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단말기 한대에 번호 2개 등록가능, 2022년 9월 eSIM 도입

스마트폰 (CG). 사진=연합뉴스
스마트폰 (CG). 사진=연합뉴스

오는 2022년 9월부터 국내 스마트폰 내장형 가입자식별모듈(eSIM:embedded Subscriber Identity Module)이 도입된다. 이에 따라 스마트폰 1대로 번호 2개를 쓸 수 있고 통신사를 바꿀 때도 유심을 교체할 필요가 없다.

2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의 '스마트폰 이심(eSIM)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통신사와 제조사, 유관기관 등이 스마트폰 eSIM 상용화를 위한 제도·기술적 기반을 마련해 내년 9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라 밝혔다.

eSIM(embedded SIM)이란 유심(USIM)과 동일한 역할을 하지만, USIM과 달리 단말기에 내장된 칩에 이용자가 QR코드 등을 활용해 통신사의 프로파일을 다운로드 받아 이용하는 형태의 SIM이다.

eSIM은 기존 USIM과 달리 물리적 삽입이나 교체가 필요 없고, 스마트폰에서 다운로드만으로 개통이 가능하므로, 사용자의 비대면·온라인 개통과 통신사 간 이동이 편리하다. 특히 주로 온라인을 통해 개통하는 알뜰폰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폰 1대에 기존 USIM에 eSIM을 더한 듀얼심(eSIM+USIM)을 기반으로 최대 2개의 번호까지 이용이 가능해진다. 이에 따라 이용자 수요에 따라 하나의 스마트폰으로 일상용·업무용, 국내용·해외용 등 용도를 분리해 사용할 수 있어 단말기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eSIM 프로파일 다운로드 비용도 USIM에 비해 저렴하다.

eSIM 서비스 제공을 위해 통신3사의 시스템이 eSIM 및 듀얼심을 수용할 수 있도록 개발하는 한편, 통신3사와 동일한 시기에 알뜰폰 사업자도 eSIM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알뜰폰 eSIM 개통을 위한 시스템 개발을 병행하기로 했다.

폰 제조사 삼성전자는 내년 하반기 eSIM이 내장된스마트폰을 국내에 출시해 eSIM이용이 가능한 스마트폰을 지속 확대하기로 했다.

아울러 과기부는 eSIM 도입으로 듀얼심 이용이 가능해져, 듀얼심(dual-SIM) 단말의 선택약정 요금할인 적용 기준을 고시 개정을 통해 명확하게 해 단말기 구입 시 가입한 첫 번째 회선 이후 추가 개통 회선에도 선택약정 요금할인을 적용하기로 했다.

과기부 조경식 제2차관은 "국내 스마트폰 eSIM 서비스가 시행되면 이용자 편익이 제고되고, 알뜰폰 활성화 등 이동통신시장의 경쟁을 촉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5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1,438
  • 경북 1,982
  • 전국 23,95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