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테슬라 베이비'…자율주행 모드 켜고 차 안에서 출산

지난 9월 9일 테슬라에서 탄생한 최초의 아기 매브 릴리. 사진 페이스북 Yiran Wu Sherry 캡처
지난 9월 9일 테슬라에서 탄생한 최초의 아기 매브 릴리. 사진 페이스북 Yiran Wu Sherry 캡처

미국에서 아이를 낳기 위해 병원으로 이동 중이던 한 부부가 테슬라의 자율주행모드 덕분에 차 안에서 무사히 아이를 출산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아이는 테슬라에서 태어난 최초의 아이라고 한다.

19일(현지시각) 가디언에 따르면 지난 9월 9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거주 중인 중국계 여성 이란 셰리(33)와 남편 키팅 셰리(34)는 아이를 낳기 위해 병원으로 가는 중이었다.

하지만 병원으로 가는 도중 이란의 양수가 터져버렸고 극심한 교통체증으로 부부는 제시간에 병원에 도착할 수 없다는 것을 직감했다.

이에 남편 키팅은 즉시 자동차의 자율주행모드를 켜고 아내의 출산을 도왔다. 그는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란이 내 손을 쥐어짜고 있었다. 아내에게 호흡에 집중라고 했는데 이건 나 자신에게 한 조언이기도 했다. 내 아드레날린이 마구 솟구쳤다"고 당시의 급박했던 상황을 설명했다.

이란은 "차 안에서 아이를 낳아도 될지 말지 계속해서 고민했지만 꿈쩍않는 도착 예정 시간을 보고는 '해보자'고 스스로를 다잡았다"고 말했다.

그는 병원 도착과 동시에 딸을 낳았고, 대기 중이던 간호사들이 조수석에서 아기의 탯줄을 잘랐다.

키팅은 "소아과 의사가 '딸이 건강하다. 축하한다'는 말을 했을 때 비로소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며 "테슬라의 천재 엔지니어들의 훌륭한 자율주행장치 개발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출산 이후 이란이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테슬라 베이비'를 보기 위한 병원 직원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았다고 한다.

한편, 키팅은 딸 아이가 테슬라에서 태어난 것을 기념해 아이의 이름으로 '테스'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아내의 반대에 부딪혀 결국 '매브 릴리'라는 이름을 지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또 그는 현재 테슬라 차를 리스 중에 있는데 이번 출산 경험으로 리스 기간이 끝난 후 해당 차의 구매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16
  • 경북 346
  • 전국 6,7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