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속옷을 얼굴에 쓰고 마스크라고? 美 남성의 최후...

지난 15일 애덤 젠(38)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마스크 대신 여성 속옷을 얼굴에 쓰고 있다가 쫓겨났다. 사진 유튜브 Fox 4 now 캡처
지난 15일 애덤 젠(38)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마스크 대신 여성 속옷을 얼굴에 쓰고 있다가 쫓겨났다. 사진 유튜브 Fox 4 now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마스크 대신 여성 속옷을 얼굴에 쓴 채 비행기에 탑승했다가 쫓겨난 일이 발생했다.

16일(현지시각) Fox 4 Now, 미러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15일 38세 남성 애덤 젠은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 워싱턴으로 가는 비행기에서 쫓겨났다. 마스크 대신 빨간색 여성 속옷으로 코와 입을 가린 채 앉아 있었기 때문.

승무원은 그에게 마스크 착용 규정을 따르지 않았다며 비행기에서 내려줄 것을 요청했다.

하지만 젠은 "미국 교통안전청(TSA)이 발표한 지침에 따르면 코와 입을 가리고 있기 때문에 내가 착용한 속옷도 마스크가 맞다"며 요청을 거부했다. 젠은 실랑이 끝에 결국 비행기에서 내렸다.

젠이 말한 TSA의 지침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을 따르고 있다. CDC는 코와 입을 완전히 가리고 얼굴 양옆을 다 가릴 만한 크기의 마스크를 얼굴과 빈틈이 생기지 않게 착용할 것을 권고했는데 젠이 착용한 속옷은 이에 해당하지 않는다.

해당 사건 이후 젠은 유나이티드항공으로부터 승객사고검토위원회가 사건 검토를 마칠 때까지 자사의 항공편을 이용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젠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기내에서 승객들의 취식을 허용해놓고선 마스크 착용을 강요하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라며 항공사를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전히 (속옷도 마스크가 맞다는) 내 주장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젠은 이전에도 비행기에서 속옷 마스크를 써 델타 항공으로부터 탑승 거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