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교육청, 학교 밀집도 20일부터 재조정

전교생 1천명, 학급당 30명 이상 학교 대상
초교는 6분의 5, 중·고교는 3분의 2로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 전경. 매일신문DB

경북도교육청은 정부의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학교 밀집도를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조정안은 전교생 1천명 이상 학교, 학급당 평균 학생 수 30명 이상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 2 수준으로 조정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학교별로는 초등학교는 6분의 5, 중·고등학교는 3분의 2로 밀집도를 다시 제한한다.

유치원과 특수학교(급), 소규모·농산어촌 학교는 특수성을 고려해 정상 운영이 가능하며 돌봄 체계도 정상 운영할 수 있다.

특히 모든 학교는 지역 감염 상황과 잔여 학사일정 등을 고려해 학교 구성원의 의견 수렴을 거쳐 학교장 재량에 따른 밀집도를 탄력적으로 조정 가능하다.

다만, 내실 있는 교육과정 운영을 위해 전면 원격수업 실시는 지양하기로 했다.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완화됐던 교육활동 관련 지침도 다시 강화돼 모둠활동과 이동수업 등도 자제를 권장한다.

졸업식을 포함한 각종 행사는 원격 운영을 권장하고 필요 시 기본 방역 조치를 준수하며 학급 단위 이하 최소 규모로 운영 가능하다.

예정된 기말고사는 학년별 고사 시간을 분리해 운영하는 것을 권장한다.

변경된 학사 운영 방안은 오는 20일(학교별 상황에 따른 3일 유예 기간 적용)부터 바로 적용돼 학교별 겨울방학 시작 시점까지 적용된다.

권영근 경북교육청 교육국장은 "거리두기 재강화 조치가 발표돼 학교 밀집도 조정은 있지만, 학기말 학사 운영이 내실화될 수 있도록 방역과 학생 관리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