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잠잠해지자 성병 들끓는다…매독 6천 여 명 발생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확인된 지난달 30일 도쿄 시내 거리를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 첫 감염자가 확인된 지난달 30일 도쿄 시내 거리를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내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인 반면 성병인 매독 환자가 급격히 늘고 있어 그 배경에 대한 의문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닛칸겐다이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일본에서 올해 10월까지 발생한 매독 감염자는 6천398명으로 이는 지난해 전체 감염자 수인 5천784명를 훨씬 넘어선 수치다. 작년 같은 기간 감염자 수(4천728명) 대비 34%가량이 늘어난 것이다.

특히 수도인 도쿄의 매독 감염자 수는 2천85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감염자 수인 1천312명보다 1.6배나 증가했다.

이에 닛칸겐다이는 "이런 추세라면 올해 전체 매독 감염자 수가 7천 명을 돌파할 것이 확실하다"고 보도했다.

한때 일본은 매독과의 전쟁을 치르기도 했다. 제2차 세계대전 패전 직후인 1948년 일본 내 매독 감염자가 연간 22만 명에 달했을 정도였으나 항생제 페니실린이 보급된 이후 그 수가 크게 줄었다.

하지만 1997년 연간 500명 대까지 줄어든 매독 감염자는 지난 2011년부터 다시 증가세로 돌아서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 일본에서는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외국인에 의한 전파, 각종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한 이성 만남, 코로나19로 제한됐던 유흥업소 이용의 증가 등을 이유로 꼽았다. 그러나 이 중 어떤 것도 확실하게 매독과의 인과관계가 밝혀진 것은 없다.

한편, 매독이란 스피로헤타(spirochete)과에 속하는 세균 트레포네마 팔리듐균(Treponema pallidum)에 의해 발생하는 성병으로 주로 성관계에 의해 전파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1·2·3기로 구분되는 매독은 그 증상이 다양하며 특히 중추 신경계를 침범하는 신경매독의 경우 뇌막자극, 뇌혈관 증상 등이 발생할 수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460
  • 경북 340
  • 전국 9,89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