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울에 홍수난 격…미국 5개 주 덮친 슈퍼 토네이도로 켄터키서만 최대 100명 사망

역대급 토네이도가 덮친 미국 중서부. 연합뉴스
역대급 토네이도가 덮친 미국 중서부. 연합뉴스

역대급 토네이도가 11일(현지시간) 미국 중서부를 휩쓸고 지나가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중서부 5개주에서 인명과 시설 피해가 접수되는 가운데 켄터키주에서는 사망자가 무려 100명에 달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앤드루 버시어 켄터키주 주지사는 이날 유튜브로 중계된 브리핑에서 켄터키주에서 토네이도 때문에 최소 50명이 숨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버시아 주지사는 "이날 0시를 기준으로 켄터키에서 50명 이상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망자 수가 최대 70명, 100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CNN 산하 지역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주 남서부 그레이브스 카운티의 메이필드시에서 피해가 집중됐다고 밝히고 "메이필드가 역대 그 어떤 마을보다도 큰 타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메이필드에 있는 양초 공장의 지붕이 토네이도를 이기지 못하고 무너져 다수 사상자가 발생했다는 설명도 이어졌다. 버시어 주지사는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 정부에도 비상사태를 선포해 달라고 요구했다. 그는 또한 주 방위군을 생존자 수색, 구출, 현장 정리 등 작업에 투입했다.

CNN에 따르면 이날 아칸소, 일리노이, 켄터키, 미주리, 테네시 등 5개 주에서 최소 24개의 토네이도가 발생하면서 건물이 무너지는 등의 큰 피해가 발생했다. 데릭 밴덤 CNN 기상캐스터는 토네이도가 이미 230마일(370㎞)을 이동하며 경로상 피해를 줬으며, 앞으로도 피해가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아칸소주에서는 한 요양원이 토네이도의 강한 바람에 붕괴하면서 적어도 1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을 당했다. 사망·부상자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당국은 이 요양원 건물에서 매몰자 20여명을 구조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요양원은 87병상 규모다. CNN은 요양원에서 약 13㎞ 떨어진 한 상점에서도 성인 여성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 견제를 겨냥해 미국이 주도한 이번 회의에는 약 110개국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이 초청됐으며, 이날부터 10일까지 이틀간 화상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민주주의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개막 연설을 하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 견제를 겨냥해 미국이 주도한 이번 회의에는 약 110개국 정부와 시민사회, 민간 분야 관계자들이 초청됐으며, 이날부터 10일까지 이틀간 화상으로 진행된다. 연합뉴스

테네시주 오비언 카운티의 구조 당국도 이번 폭풍으로 2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이들의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리노이주 에드워즈빌에서는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의 물류센터 일부가 붕괴해 근무자들이 고립됐다. 아직 구체적인 피해 상황은 집계되지 않았으나, 현지 구조 당국은 페이스북에 '사상자가 다수 발생'했다고 알렸다.

당국 관계자는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야근 중이던 약 100명이 건물 안에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전력마저 끊겨 작업 진행도 더디다. 이날 현재 6개주에서 15만7천명이 정전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이번 토네이도는 한 번에 5개 주 이상을 강타한 역대 최초의 사례로 기록될 전망이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는 통상 12월에는 '에너지 공급원'인 따뜻한 공기가 없어 강력한 토네이도 발생이 드물지만, 최근 중서부 지역의 한랭전선에 따뜻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이런 토네이도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283
  • 경북 316
  • 전국 6,24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