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

"직업軍 남편 제발 집에 좀 보내주세요"…'신혼부터 독수공방' 아내의 호소

"결혼한 것도 잊고 혼자 자취한다는 생각 들 정도로 우울…남편 생각에 하루하루 힘들어"

지난 10월 경기도 연천에 있는 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서 군인들이 표를 구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0월 경기도 연천에 있는 군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서 군인들이 표를 구매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혼인 여성이 코로나19 탓에 직업군인 남편의 퇴근이 한 달 째 통제돼 그를 보질 못했다며 "제발 집으로 좀 보내달라"라고 호소했다.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육대전)에는 8일 '직업군인 아내의 제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직업군인 남편을 둔 아내라고 소개한 작성자는 "남편이 너무 보고 싶어 글을 쓰게 됐다"고 했다.

그는 "남편이 있는 부대는 코로나19로 퇴근이 통제된 지 한 달이 넘어가고 있다. 이전 부대에서도 남편은 2~3개월 동안 퇴근을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금방 풀릴 줄 알았지만, 기미가 안 보이고 결국 한 달 동안이나 부대에 갇혀 생활하고 있다"면서 "군인 아파트에 사는 이웃 주민들도 퇴근이 통제돼 혼자 육아하느라, 집안일 하느라, 집에 있느라 힘들어하고 있다"고 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이 4일 오전 중부 전선 육군 모 부대 신병교육대대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특별방역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이 4일 오전 중부 전선 육군 모 부대 신병교육대대를 방문해 코로나19 관련 특별방역 점검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작성자는 "남들 다 행복하다는 신혼생활에 저는 하염없이 남편을 기다리며 방에 혼자 외롭게 있다"면서 "이제는 결혼했다는 것도 잊고 혼자 자취한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우울하고 괴롭다. 남편 생각에 하루하루 힘들고, 남편에게 미안하지만 가끔은 원망스럽다고 생각도 한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러면서 "군인과의 결혼은 힘들다고 하지만 이건 아닌 것 같다. 제발 남편 좀 집으로 보내달라. 국가와 국민을 지키지만, 가정은 못 지키는 군인분들. 항상 고생해주셔서 감사하다. 투정부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국내 군 부대 상당수는 코로나19 유행이 전국적으로 심각한 추세를 보이는 데다 군 내 확진자까지 속출할 때마다 퇴근 통제 조치를 내리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기준 군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31명 늘어난 2천583명으로 집계됐다. 신규 확진자는 육군 26명, 해군 2명, 공군 2명, 국방부 직할부대 1명이다.

이들 중 28명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 2주 뒤 확진된 돌파감염 사례다. 이에 따라 군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중 돌파감염자는 854명을 기록했다.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독수공방 신혼 여성 제보 게시물.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독수공방 신혼 여성 제보 게시물. 육군 대신 전해드립니다 갈무리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월 17일 0시 기준 )

  • 대구 176
  • 경북 95
  • 전국 3,85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